US-Russia Ties ‘Impossible’ to Improve Amid Economic Sanctions: Deripaska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3-19 17:32: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The United States and Russia are more interested in "muscle flexing" instead of tightening their diplomatic relationship, Russian tycoon Oleg Deripaska said on Sunday.


"The way I see it, from the U.S. side, it is impossible," Deripaska said when asked if he hopes that the tensions between Washington and Moscow will subside despite economic sanctions. However, he added that the citizens of the two nations "don't hate each other."


"In the heart of the Russian people, I think there is room to go and start a new page but the problem is all of this muscle-flexing from both sides," said the tycoon, who is a close confidant of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during an exclusive interview with CNBC.


On Friday, Deripaska filed a lawsuit against the US Treasury Department to remove the sanctions imposed on him last year as part of a more extensive counterattack for Russian meddling in the US election, as well as what the American agency described as its "malign activity around the globe," CNBC reports.


The business news site added that the billionaire claims his fortunes declined by 81 percent, or $7.5 billion, due to the US sanctions and that he is "a victim of this country's political infighting." Sanctions were imposed on his companies EN+ and Rusal—the second of which is the second largest producer of aluminum in the world—as part of the US initiatives against Kremlin in April last year, it added.


Deripaska's lawsuit is the most recent attack in a long chain of provocations and flare-ups between the US and Russia, whose ties are perceived by many as at the worst state since the Cold War. The billionaire said the situation will be the same in the next four years when he was asked if the prospect of a new US president might provide an opportunity for improving ties with Moscow.


"Only a new generation will do something. This (generation) would prefer to have fighting," he said.



미-러, 경제제재 속에서 불가능한 관계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미국과 러시아가 외교관계 강화보다 '권력 과시'에 관심이 있다고 러시아 재벌 올레그 데리파스카(Oleg Deripaska)가 지난 17일 밝혔다.


경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러시아간 긴장 완화를 희망하느냐는 질문에 데리파스카는 "미국측에서 불가능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두 나라의 국민이 "서로 미워하지 말자"고 덧붙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인 데리파스카는 CNBC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러시아 국민은 새로운 페이지를 열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문제는 양쪽의 힘 겨루기"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데리파스카는 미국 대선의 러시아 개입에 대한 반격의 일환으로 그에게 부과된 제재를 풀기 위해 미 재무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CNBC가 보도했다.


비즈니스 뉴스 사이트(business news site)는 이 억만장자가 미국의 제재로 인해 자신의 재산이 81%, 즉 75억 달러가 감소했다고 주장하며 자신은 "이 나라의 정치적 분쟁의 희생자"라 말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4월 크렘린(Kremlin)에 대한 미국의 시책의 일환으로 세계 2위의 알루미늄 생산업체인 EN+와 루살(Rusal)에 가한 제재를 해제됐다.


데리파스카의 소송은 냉전 이후 최악의 상태로 인식되고 있는 미국과 러시아 간의 긴 도발과 불화의 최근 공격이다. 그는 새로운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관계를 개선할 수 있을지를 묻는 질문에 향후 4년간 상황은 같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음 세대만이 뭔가 할 것이다. 지금 세대는 싸움을 선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