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occan Government Plans to Reintroduce French Language Classes To Boost Econom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6 16:12: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Getty Images Bank]
[Photo=ⓒGetty Images Bank]


[스페셜경제= Dongsu Kim]Morocco is at a crossroads of colonial-era problems as the government grapples with reintroducing French subjects into more schools to help alleviate economic problems brought about by big French companies being unable to employ most Moroccans for not speaking in French.


In a report by US News, the country is already embroiled in as much cultural identity problems, what with their core language being comprised by a hodgepodge of different languages. Already, Moroccan society speaks mostly Moroccan Arabic, which is a mix of “Arabic and Amazigh infused with French and Spanish influences.”


The language change doesn’t end there, the problem with Morocco society is the fact that most of the public school systems don’t have a French subject until students reach university language, which means that there is a disconnect when a child has been taught Arabic in classrooms only for them to be unable to use the language outside of it. This makes it even more difficult for students to cope with the sudden shift into French when they reach college.


According to the report, this is what causes most students to drop out once they reach university because unlike the privately-schooled children of Morocco’s politicians, they are not as prepared in the French language as other privileged children.


The option of moving children into private schools sounds appealing if only private schools in Morocco can fit the $3,440 per person average annual income that only one in four young people in Morocco can get, which is nowhere near private school prices which are usually at $10,000.


Hence, the government of Morocco has been in talks of setting up science, and technical subjects and having teachers teach them in schools in French. Morocco believes that this can help the Moroccan economy push forward if only so more French-literate students can get into big business situated in Morocco, which, unsurprisingly, are mostly French-owned.



모로코 정부, 경제 성장 위해 프랑스어 수업 재도입 계획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모로코는 과거 프랑스의 식민지였다. 이 나라는 1950~1960년대에 프랑스와 스페인으로부터 독립했다. 그런데 최근 모로코 정부가 프랑스어 수업을 재도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프랑스의 대기업들이 프랑스어를 할 수 없다는 이유로 모로코인 고용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US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모로코는 이미 수많은 문화적 정체성 문제에 휩싸여 있다. 우선 이 나라의 핵심 언어는 여러 가지다. 모로코 사회에서는 아랍어 및 프랑스어와 스페인어에 영향을 받은 베르베르어가 섞인 모로코 아랍어를 사용하고 있다.


모로코 사회가 현재 직면한 문제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대학에 갈 때까지 대부분의 공립 학교에서 프랑스어를 교과목으로 배우지 않는다는 것이다. 즉 학생들은 대학에 가기 전까지 아랍어만 배우다가 대학에서 갑자기 프랑스어를 접하게 된다.


사립 교육을 받는 특권층 학생들과 달리 공립 교육만을 받은 학생들은 외국어를 배울 기회가 적다. 이에 따라 이런 학생들은 대학 교과목에서 좋은 점수를 받기 어렵다.


그렇다고 자녀를 무조건 사립 학교에 보내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모로코의 사립 학교 학비는 평균 1만 달러(약 1,128만 원)다. 모로코의 젊은이 4명 중 1명이 연 평균 3,440달러(약 388만 원)를 버는 것과 비교하면 매우 비싸다.


이에 따라 모로코 정부는 과학 및 기술을 주요 주제로 설정하고 교사들이 학교에서 프랑스어를 다시 가르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프랑스어를 할 줄 아는 학생들이 모로코에 위치한 프랑스 소유 대기업에서 일할 수 있다면 모로코 경제가 나아질 것이라고 믿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