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Says China Agreed to Reduce Tariffs on US-Made Auto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8-12-06 09:51: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United States President Donald Trump said China has agreed to "reduce and remove" duties that are below the current 40 percent charging level on US-made autos as a truce on their escalating trade war fall into place, stimulating global markets.


During their talks at the G-20 summit in Argentina on Saturday, Trump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came to a resolution to suspend additional tariffs imposition on each other's goods after months of rising trade tensions, as well as other issues, between Washington and Beijing.


Reuters reported that the US accede to not increase further tariffs on January 1st, while China agreed to immediately buy more agricultural products from US farmers. The world's leading economies also agreed to start talks on ways to resolve issues of concern such as the protection of intellectual property, non-tariff trade barriers, and cyber theft.


However, the White House set another deadline before it raises the existing 10 percent tariffs on $200 billion worth of Chinese products to 25 percent if the two nations fail to come up with an agreement within 90 days.


On Sunday, Trump went on to Twitter to announce the deal with China to "reduce and remove" duties on US-made vehicles being imported into Beijing. But the president did not give any further details on the matter nor was there any immediate response from Xi's administration. Furthermore, neither the US nor China mentioned car duties in their official press releases of the meeting.


In an editorial, China Daily cautioned that although the new "consensus" was a pleasing progress that gave the two nations "breathing space" to settle their differences, there is no immediate action that can quickly lift the grievances that the tensions have brought.


“Given the complexity of interactions between the two economies, the rest of the world will still be holding its collective breath,” the paper said.



트럼프, "중국,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감축에 합의"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미국산 자동차의 현행 40% 관세 수준을 줄이거나 없애는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 회의 동안 워싱턴과 베이징 사이에 지난 몇 달 간 무역 긴장이 고조된 것에 대해 각자 국가의 상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하겠다는 결의안을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1월 1일부터 추가 관세를 인상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고 중국은 미국 농민들로부터 더 많은 농산물을 구입하기로 합의했다. 세계 경제를 이끄는 두 국가는 또한 지적 재산권 보호, 비관세 무역 장벽, 사이버 도난 등에 대한 내용을 논의했다.


그러나 백악관은 양국이 90일 이내에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면 중국 제품에 부과되던 기존 10% 수준의 관세를 25%로 올릴 것이라고 기한을 정하며 중국을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현행 40%에 이르는 미국산 차량에 대한 관세를 줄이거나 없애기로 동의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 이 문제에 대해 더 자세한 내용을 언급하지는 않았으며, 또한 이에 대해 중국 정부 측이 곧바로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 알리지 않았다. 미국과 중국 모두 공식 언론 보도에서는 자동차 관세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차이나 데일리는 새로운 합의를 통해 양국 사이에 호흡할 공간이 생겼으며 이것은 긍정적인 진전이지만 여태까지 발생한 긴장과 그로 인한 사람들의 불만을 빠르게 해결할 즉각적인 행동은 없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두 나라 간 상호 작용의 복잡성을 감안할 때, 세계의 나머지 국가들 또한 당분간 호흡을 유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