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reme Becomes Most Powerful Logo of 2018 Fashio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7 13:27: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Supreme has been named as the most powerful logo of 2018 as a Lyst report found that simply its iconic red box logo has struck a chord with fashionable youth and became quite the status symbol in the process.

ABC News reports that it was Supreme’s iconic red box that was most famous, so much so that it has spiked a “1,000 percent search frenzy when sell-out collaborations launch, to the sky-high resale value of Supreme-branded pieces”. So why is everything rocketing up and how on earth is it a lucrative business.

The system is simple, in a short amount of time, the Supreme logo has become a brand with such intense recall that diehard fans like Marlon Smith spend time on Thursday morning just to catch the newest Supreme product to drop. Once they bought these, what do they intend to do with it?

ABC News goes on to say that Smith and his pals who buy these items actually invest in the resale markup rather than the actual price of the product. Which means, they make money out of the high value associated with Supreme every time someone buys it a second time, with the markup already in place.

Supreme has also managed to get in the good graces of other high end brands. In recent years, Supreme has already collaborated with well-known apparel and bag brands like Louis Vuitton, the North Face, Vans, BAPE, Gucci, and Nike.

According to Matt Powell of the NPD Group, all this craze lies on the streetwear market’s strategy of “scarcity”, a kind of marketing tool that’s basically the embodiment of “limited items available.”

"The scarcer the product, the higher multiple for resale. For instance, two weeks ago, Adidas released a Yeezy 700 that's actually reselling below the original price. The suggested price was $300, and they were selling for $275 the last time I looked on Stockx," Powell said.


슈프림, 2018 패션계 가장 강력한 로고 선정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영국의 온라인 플랫폼 ‘리스트(Lyst)’에 따르면 슈프림의 단순히 상징적인 빨간색 박스 로고가 유행을 따르는 젊은이들의 주목을 받으며 위상의 상징이 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로 선정되었다.

이 브랜딩의 마케팅은 간단하다. 짧은 시간에 말론 스미스와 같은 열렬한 팬들이 생겨났는데, 그들은 매주 목요일 아침 발매되는 슈프림의 신상품 사기 위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스미스와 그의 친구들은 실제 가격보다 재판매 가격 인상에 투자한다고 말한다. 즉, 누군가가 그것을 구입할 때마다 슈프림과 관련된 높은 가치로 돈을 벌어들이는 것이다. 

슈프림은 또한 다른 고급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유명하다. 슈프림은 이미 루이비통, 노스페이스, 반스, 베이프, 구찌, 나이키와 같은 유명한 의류 및 가방 브랜드와 협력했다.

NPD그룹의 맷 파웰은 이 모든 열풍은 스트릿웨어 시장의 "희소성" 전략에 달려있다. 마케팅 도구는 기본적으로 "제한된 품목을 취득하는 것"이라고 한다.

“스탁엑스(온라인 리셀 마켓)에서 보았다. 예를 들어, 아디다스는 실제로 원래 가격보다 실제로 재판매되는 이지부스트 700을 출시했다. 제안된 가격은 300달러였고 마지막으로 보았을 때 275달러에 판매되었다.”라고 파웰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