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Morgan Heightens Deposit Rivalry With BofA Country Expansio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3 17:53: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J.P. Morgan is venturing into nine markets that have been long dominated by its biggest rivals as it expands its web of branches across the United States, filling the gaps in its network of physical locations.

According to CNBC, the new areas are Charlotte and Raleigh, North Carolina; Greenville, South Carolina; Kansas City, Kansas; Minneapolis; Nashville, Tennessee; Pittsburgh; Providence, Rhode Island; and St. Louis—seven of which are dominated by either Bank of America (BofA) or Wells Fargo, as per data from the Federal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For instance, in Charlotte—which hosts BofA's global headquarters—the bank holds 81 percent of the market and $158 billion in deposits, the FDIC said, while Wells Fargo comes in second in the state but is at the top in Raleigh and Greenville.

Dan Deegan, J.P. Morgan's head of market expansion, said they are aware of the competition in each of the nine cities—regardless if from major banks or smaller lenders. He added J.P. Morgan already has hundreds of thousands of retail and business customers in the said areas through the lender's private and commercial banking as well as credit-card relationships.

CNBC reports that as the bank seeks to reach most of the population in the US with branches by 2022, it is ramping up a rivalry with the nation's major banks. Last year, J.P. Morgan announced that it was planning to open 400 new branches in the course of five years.

Banks of every size—from big ones like J.P. Morgan, the biggest US bank in terms of assets, to online-only providers like Marcus of Goldman Sachs—are battling for deposits to stimulate growth.

This year, the largest bank in the US said it will open 90 new branches. However, Deegan said most of the branches will be launched at areas in Washington, D.C., Philadelphia, and Boston. He added that with Wednesday's move, J.P. Morgan has already disclosed most of the new areas it plans to enter.


JP Morgan, BofA 국가 확장으로 예금 동맹을 강화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J.P.모건이 미국 전역으로 지점망을 확장하면서 오랫동안 최대 경쟁사들이 지배해 온 9개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CNBC에 따르면 새로운 지역은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과 롤리,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그린빌, 캔자스 주 캔자스시티, 미니애폴리스, 테네시 주 내슈빌, 피츠버그, 프로비던스, 로드 아일랜드, 세인트 등이다. 루이—연방예금보험공사의 자료에 따르면, 그중 7개는 뱅크 오브 아메리카(BOFA) 또는 웰스파고가 장악하고 있다.

예를 들어, 보파의 글로벌 본사를 주관하는 샬롯에서는 은행이 시장의 81%와 예금 1억 580억 달러를 보유하고 있으며 웰스 파고는 주에서 2위를 차지하지만 롤리와 그린빌에서는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FDIC는 말했다.

J.P 모건의 시장 확대 책임자는 주요 은행이나 소규모 은행과 무관하게 9개 도시 각각에서의 경쟁에 대해 알고 있다고 말했다. J.P 모건은 이미 여신업자의 개인 및 상업 은행과 신용 카드 관계를 통해 해당 지역에 수십만 명의 소매 및 비즈니스 고객을 보유하고 있다.

CNBC는 이 은행이 2022년까지 지점을 가지고 미국 인구의 대부분을 차지하려고 하기 때문에, 한국의 주요 은행들과 경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작년에 J.P.모건은 5년 안에 400개의 지점을 새로 열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모든 크기의 은행들—J.P.와 같은 큰 은행들로부터.자산 면에서 미국 최대의 은행인 모건은 골드만 삭스의 마커스 같은 온라인 전용 제공업체들에게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예금 경쟁을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