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 Exports Decline Over 20% in February, General Trade Data Shows Weaker Result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9:2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 China reported a worse-than-expected performance of February trade data on Friday, showing results amid the country's trade dispute with the United States.

According to CNBC, dollar-denominated exports dove 20.7 percent in February compared to a year ago. The results failed to meet economists' estimates of a 4.8 percent drop, as per a Reuters poll, faring worse than January exports that rose 9.1 percent from a year ago.

Beijing's trade balance last month was also notably weaker compared to expectations at $4.12 billion. Reuters poll of economists showed projections of overall trade balance coming in at $26.38 billion. The Asian giant's trade balance in January resulted in $39.16 billion. The country's politically sensitive trade surplus with the US saw a sharp decline to $14.72 billion last month from January's $27.3 billion.

While the 20.7 percent drop in China's exports for February was "big number" that would clearly disappoint the market, the negative number shouldn't be a surprise since investors have been on the lookout for a downturn both domestically and globally, according to Sarah Lien, Eastspring Investments' director and client portfolio manager.

"There are a lot of headwinds; there's a lot of moving parts in [the] market," Lien said, speaking to CNBC.

The business news site reports that analysts have been expecting an impending downturn in China's exports despite last year's strong overall economic data outside of the country. Beijing has been continuing talks with the US, its largest trading partner, amid trade tensions between the economic giants. Exports managed to stand firm for most of 2018 since many exporters rushed to ship their products out before being hit by heavier tariffs.

Washington and Beijing seem to be coming to the finish line of their negotiations on trade that may end later this month, sources said as they spoke with CNBC.

 

중국 수출 20% 이상 감소, 무역 데이터 약세를 보이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중국은 무역 데이터의 예상보다 악화된 실적을 보고했으며, 미국과의 무역 분쟁으로 인한 결과를 보여 주었다.CNBC에 따르면 2월 달러 표시 수출은 1년 전과 비교해 20.7% 증가했다. 이 결과는 로이터 여론 조사에 따르면 경제학자들의 4.8% 감소 예상치를 충족시키지 못했는데 이는 1월 수출이 1년 전에 비교해 9.1% 증가했던 것보다 훨씬 더 나쁜 것이다.

지난 베이징의 무역 수지는 40억 1천만 달러로 예상보다 훨씬 약했다. 로이터 경제학자 설문 조사에 따르면 전체 무역 수지 전망은 266억 3천 8백만 달러로, 1월 아시아 대기업의 무역 수지는 390억 1천만 달러였으며, 미국과의 정치적으로 민감한 무역 수지 흑자는 지난달 1월 272억 달러에서 142억 7천만 달러로 급격히 감소했다. 

이스트 스프링 인베스트먼트 사의 사라 리엔에 따르면 2월 중국 수출의 20.7%가 시장을 실망시킬만한 큰 숫자였지만, 투자자들이 국내외적으로 경기 침체를 경계해 왔기 때문에 마이너스 수치는 놀랄 일이 아니다.

리엔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역풍이 많고 시장에 움직이는 부분이 많다”라고 말했다.

경제 뉴스 사이트는 분석가들이 작년 중국 밖의 전반적인 경제 자료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곧 있을 중국 수출의 침체를 예상한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경제 대국간 무역 긴장 속에서 최대 교역 상대국인 미국과의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많은 수출업체의 관세 인상으로 타격을 받기 전에 서둘러 제품을 출하했기 때문에, 수출은 2018년 대부분을 견디어 낼 수 있었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은 이달 말에 끝날지도 모르는 무역협상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