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Introduces Law To Navigate End to Tariff War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9:3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Getty Images]

[스페셜경제= Dongsu Kim] Despite the ongoing US-China trade tensions that still seem far away from the end, China has taken a proactive step to try and put an end to it, by introducing a new law that they are touting as a new way to end the costly tariff war.

In a report by the US News, this new law was supposedly “part of an investment law that aims to address complaints by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other trading partners that China’s system is rigged against foreign companies despite Beijing’s commitments to treat competitors equally.”

So far, it seems that China is truly trying to find an end to the trade war, if only so it could push back the difficulties that the disruptions are causing the realm of trade of even small commodities in China like soybeans, and bigger, more important things like medical equipment and other goods.

Although the United States has yet to comment on the newly-introduced law, China is already intending to roll out the law. Other observers wonder if its roll out will be used to “mollify” President Donald Trump; perhaps soften the situ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law did pass through the attention of many foreign business groups, though, they stated that they may still need to analyze the implications of the law lest it may just have been rushed into approval.

A quick look at the law so far will reveal that what the business groups were pointing out was that the law was still fairly general, and has yet to address pressing matters like "unequal treatment in companies," and the like.

Meanwhile, the European Union Chamber of Commerce in China raised their concern with the "national security reviews," which they point out has too broad a scope that many are still unsure about how it could affect the regulations that keep individual industries in line.


中, 관세 전쟁 종식 법안 발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중국이 미국과의 관세 전쟁을 종식시키기 위한 새로운 법을 도입하며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US뉴스의 보고서에따르면, 이 새로운 법은 중국 시스템이 경쟁자들을 동등하게 대우하기로 한 중국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외국 기업들에 대해 조작되고 있다는 미국, 유럽, 그리고 다른 무역 상대국들의 불만을 해결하기 위한 투자법의 일부로 추정되고 있다.

지금까지 중국은 진정으로 무역전쟁의 종식을 찾으려고 애쓰는 것 같다. 그렇게 해야만 그 붕괴가 콩과 같은 중국 내 소규모 상품과 의료기기나 다른 상품과 같은 더 크고 중요한 무역의 영역을 야기시키고 있는 어려움을 뒤로 밀어낼 수 있을 것이다.

비록 미국이 새로 도입된 법에 대해 아직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은 이미 이 법을 시행하려고 하고 있다. 또 다른 관측통들은 이번 대선 판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혼합'하는 데 활용될 수 있을지 궁금해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이 법이 단지 승인을 받기 위해서 법의 의미를 분석할 필요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법을 잠깐 살펴보면, 재계 단체들이 지적했던 것은 그 법이 여전히 상당히 일반적이라는 것과, 기업에서의 타당한 대우와 같은 긴급한 문제들은 아직 다루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중국 내 유럽연합(EU) 상공회의소는 국가 안보 검토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은 국가 안보 검토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개별 산업계를 일사불란하게 만드는 규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아직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