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dit Suisse Increase S&P 500 Expectations, Predicts 20% Advance in 2019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16:12: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Credit Suisse raised its year-end forecast for the S&P 500 index from 2,925 to 3,025 as there is a "more favorable" trend that the bank says will boost the stock market higher amid epic rebound.

The new estimates call for an increase of over 20 percent for the whole 2019 or over seven percent from current levels following the massive increase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CNBC reports, adding that it would also be the best year for the stock market in six years.

Credit Suisse's chief U.S. equity strategist, Jonathan Golub, said this is due to the fact that all the threats in the markets—which hit stocks in December—are currently "receding."

"Investors might be pleased with the market's recent performance, but it's unlikely they find the underlying dynamics—a more favorable risk backdrop, with decelerating economic and earnings growth—particularly inspiring," he said.

These dynamics specifically include initial forces that drive market volatility, lower spreads, and higher stocks such as "less hawkish comments from the Fed, declining inflation and recession fears, and the potential for a resolution to China trade issues," the chief strategist added.

CNBC states that the market saw a significant rebound with the S&P 500 up 20 percent from its low on Christmas Eve when it fell into a bear market on an intraday basis. It adds that many have pointed the big sell-off to worries of an aggressive Federal Reserve and a possible recession. But with the central bank now indicating a "patient" approach to monetary policy and positive economic data, the increase may have additional space to commence.

However, Credit Suisse lowered its earnings forecast for the year for S&P 500 firms to $170 from $174 in spite of increasing its outlook on its stock price. The reduced calculations are because of lower prices of oil and dimming outlooks for tech companies, the firm said.

"We are lowering our estimates solely to reflect the decline in projections for the energy sector and Apple," Golub said.


크레딧스위스, 2019년 20% 돌파 전망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스위스 은행 ‘크레디트스위스’가 S&P 500지수에 대한 연말 전망을 2,925에서 3,025로 상향 조정했다.

CNBC는 올해 초 대규모 증시에 이어 2019년 전체에서 20% 이상 또는 7% 이상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6년 만에 증시가 가장 좋은 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레디트스위스의 수석 미국 주식 전략가인 조나단 골럽은 이는 12월에 주식시장을 강타한 시장의 모든 위협이 현재 뒤쳐지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투자자들은 시장의 최근 실적에 만족하고 있을 수 있지만 근본적인 역동성, 즉 경제 및 수익 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보다 유리한 위험 배경을 찾을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이러한 역학관계는 특히 "연준의 매파적 발언 감소,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 우려 감소, 그리고 중국 무역문제 해결의 가능성"과 같은 높은 주식들을 포함하고 있다고 이 수석 전략가는 덧붙였다.

NBC방송은 S&P 500지수가 크리스마스 이브에 최저치보다 20% 상승하면서 반등했다고 전했다. 이 보고서는 많은 사람들이 공격적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와 경기후퇴 가능성에 대한 우려로 큰 폭의 매각을 지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크레디트 스위스는 S&P 500대 기업의 올해 실적 전망치를 174달러에서 170달러로 낮췄다. 이러한 감소된 계산은 유가 하락과 기술회사들의 전망이 어둡기 때문이라고 동사는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