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Minimizes Number of "Potentially Harmful Apps" on Play Stor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6:30: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Google Inc. has revealed that its escalating crackdown on what is called "potentially harmful apps," or PHAs, has been paying off as less than half a percent of all app downloads from its Play Store to date have been classified as such.

The tech giant made the declaration in its newly released year in review of its Android security efforts, which looked back on 2018—a year in which Google celebrated its 10th anniversary since launching the first commercial Android device.

As the search leader pats itself on the back for what seems to be an impressive milestone, leading online tech site BGR puts "some context and caveat" on Google's analysis.

The BGR said 0.04 percent of PHAs recorded in 2018 was actually higher than that of 2017, which saw a reading of 0.02 percent. The tech news site stated that the increase was because of the inclusion of "click fraud" as a PHA category in the past year. Click fraud was only seen as a violation of the Google Play policy before it became a PHA category.

However, if the instances of click frauds were omitted from the official statistics, Google would then say the figures of PHAs actually dropped by 31 percent from 2017 to 2018, BGR explained.

It added that another point of consideration is that although 0.04 percent doesn't seem like a significant percentage, it would still work out to nearly 31 million PHAs if one were to take Sensor Tower's—an organic user acquisition service—estimate of Android app downloads for 2018 (which is almost 76 billion).

Among those downloaded apps, click fraud apps were found to account for 55 percent of total installs in the past. Google's report said such apps often include "desirable features" like gaming or music, while the applications are operating click fraud in the background.

"Many of the major apps that we removed from Google Play in 2018 because of embedded click fraud code were flashlight, music player, or game apps," the report explained. It added, "Click fraud developers build their code into apps that users tend to use daily and keep installed on their devices."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잠재적 유해 앱 수 최소화하기로 결정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구글(Google Inc.)이 잠재적으로 유해한 앱을 단속하고 플레이스토어에서 이런 유해한 앱의 수를 최소화할 전망이다.

구글은 2018년을 돌아보며 안드로이드 보안 노력을 검토하는 자리를 가졌다. 2018년은 구글이 최초의 상업용 안드로이드 기기를 출시한 지 10년째 되던 해다.

검색 업계의 선두 주자인 구글은 여러 가지 인상적인 이정표를 남겼다. 그만큼 불미스러운 사건도 있었다.

온라인 기술 매체 BGR에 따르면 2018년에 기록된 잠재적 유해 앱이 전체의 0.04%였다고 한다. 2017년에는 0.02%였으니 더 늘어난 셈이다. 잠재적 유해 앱이 늘어난 이유는 클릭 사기 때문이다. 클릭 사기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정책 위반으로 간주된다.

그러나 클릭 사기를 공식 통계에서 제외하는 경우, 2017~2018년 사이에 잠재적 유해 앱의 수는 31%가량 줄어들었다.

비록 0.04%가 대단한 비율로 보이지는 않지만, 구글 자체에 등록된 앱이 많으니 절대적인 숫자는 매우 크다. 2018년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수는 760억 건에 이르는데, 잠재적 유해 앱의 수도 약 3,100만 개 가까이 된다.

또 다운로드 된 앱 중 사기성 앱이 차지하는 비율은 55%였다. 일반적인 게임이나 음악 등 바람직한 기능이 포함된 앱에서도 클릭 사기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구글이 2018년에 자사의 플레이스토어에서 여러 앱을 삭제한 주된 이유는 클릭 사기 코드가 포함됐기 때문이었다. 클릭 사기를 벌이는 사이버 범죄자들인 자신들이 만든 코드를 사용자들이 매일 사용할 가능성이 높은 앱에 집어 넣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