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i Shuts Down its ‘Dark Pool’ as Part of Equities Unit Review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6:30: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Citigroup Inc. closes down one of its private stock trading venues, CitiCross, that is usually referred to as dark pools, as one of the steps in a more comprehensive review of the bank's equities business, the company said on Monday.

CitiCross, Citigroup Global Markets' alternative trading system (ATS), suspended operations beginning April 30, Reuters reported citing a filing from the US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We have decided to shut down the CitiCross ATS as part of a strategic review of our equities business," said Citi spokesman Scott Helfman in a statement. Helfman added that the bank will forego in investing in "talent and technology" to boost wallet share growth in the global equities segment.

Citi reported a drop of 24 percent last month in its equities trading revenues for the first quarter. According to Reuters, the decline was partly due to the lower market volumes that pressured the bank's total revenue.

In the third week of April, almost 25 million shares were matched in Citi's dark pools—putting CitiCross 23rd out of 32 active ATS in the United States in terms of size, this according to the latest figures from the Financial Regulatory Authority. The average trade size of shares was below 200 shares.

The news agency defines dark pools as "electronic broker-run trading venues" and states that every known bank has one. It adds that these units allow trading shares without the trading data becoming accessible until investors complete the trade. This cuts down the chances that other players in the market will have a clue of the buyer's or seller's intentions and change the price against them.

According to Reuters, private trading venues have usually been under light regulation compared to public stock exchanges such as those operated by Nasdaq Inc and the Intercontinental Exchange Inc, the company that runs the New York Stock Exchange. However, the venues have seen an increase in regulatory scrutiny and compliance cost in recent years.


씨티 그룹, 자사의 '다크풀' 씨티크로스 폐쇄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씨티 그룹(Citigroup Inc)이 장외에서 익명으로 주식을 대량 매매하는 거래소인 다크풀 씨티크로스(CitiCross)를 폐쇄했다.

씨티 그룹의 글로멀 마켓 대체 거래 시스템인 씨티크로스는 지난 4월 30일부터 영업을 일시 중단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보고서를 토대로 보도했다.

씨티 그룹 대변인 스콧 헬프먼은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주식 비즈니스에 대한 전략적 검토의 일환으로 씨티크로스 대체 거래 시스템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은행이 글로벌 주식 부문 성장에서 지갑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인재와 기술 측면에 대한 투자를 포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씨티 그룹은 지난 달 자사 주식 거래 수익에서 24%의 하락을 기록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것은 부분적으로 은행 총수입을 압박하는 낮은 거래량 때문이었다.

4월 셋째 주에는 씨티의 다크풀에서 약 2,500만 주가 매칭됐는데, 씨티크로스는 미국의 활성 대체 거래 시스템 32곳 중 규모 면에서 23번째를 차지했다. 이는 금융 규제 당국이 발표한 최신 자료에 따른 것이다. 주식 거래 규모는 200주 미만이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다크풀은 이른바 전자 브로커 운영 거래 장소로, 모든 은행마다 하나를 소유하고 있다. 투자자는 거래를 완료할 때까지 거래 데이터 없이 액세스가 가능하다. 시장에서는 구매자 또는 판매자의 의도를 파악하고 그에 따라 가격이 변동되는 일도 발생한다.

나스닥과 뉴욕 증권 거래소를 운영하는 인터컨티넨탈 익스체인지(Intercontinental Exchange Inc)와 같은 공공 증권 거래소에 비해 사설 거래소는 가벼운 규제를 받고 있다. 그러나 최근 규제 감시 및 규정 준수 비용 등이 증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