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Executive Arrested Following College Scam; Other CEOs Tagged in Said Scam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4 15:19: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recent college scam, unsurprisingly, has a lot of moving hands in the background, and those hands, executives Manuel Henriquez, CEO of Hercules Capital, William McGlashan and Willkie Farr of the private equity firm TPG, and Gordon Caplan, a Gallagher co-chairman, have now been placed on leave after being tagged to the scam.

Although, as reported by CNBC, Henriquez has already voluntarily stepped down from the firm, as detailed by a company statement. Said statement, though, was devoid of any mention about the college admissions scheme. The 55-year-old executive was taken by the police in New York last Tuesday, but was eventually released after posting a $500,000 bail.

TPG had only placed Mr. McGlashan, also 55, on an indefinite leave which was “effective immediately” in light of the personal misconduct charges that had been thrown at him. This seems to be a slight punishment compared to Henriquez despite the company’s statement that the businesses under their operation (Airbnb, Spotify, and Uber) are aligned with the firm’s desire for the “social and environmental good.”

While Greenwich Connecticut’s 52-year-old Caplan was also put on indefinite leave by Willkie Farr, whose name is also tagged in the scandal. News also surfaced that Caplan apparently has done a more noticeable bribery as CNBC details that he had actually paid for his daughter to pass a test by handing over $75,000 for her score to be changed.

In light of the accident,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had already fired two faculty members who worked at the school’s athletic department, senior associate athletic director Donna Heinel and water polo coach Jovan Vavic, for enabling the bribing behavior of the executives.

As CNBC reports, the two had allegedly taken about $1.3 million and $250,000 in bribes respectively.

But Henriquez, Caplan, and McGlashan are not the only executives to be exposed as other executives like Agustin Huneeus, Douglas Hodge, Robert Zangrillo were also among others.


美 대규모 입시 스캔들 여파…스캔들에 연관된 CEO 줄 사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미국 역사상 최악의 입시 스캔들로 부정입학에 연관된 헤라클레스 캐피탈의 경영자 마누엘 앙리케스, 사모펀드인 TPG의 윌리엄 맥글래쉬안과 윌키 파르, 갤러거 공동대표 고든 캐플란 등 CEO들이 휴직하게 됐다.

비록 CNBC가 보도한 바와 같이 헨리에케스는 이미 회사 성명서에서 상세히 기술한 바와 같이 자발적으로 회사에서 물러났다. 그러나 대학입학제도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55세의 이 임원은 지난 화요일 뉴욕에서 경찰에 의해 연행됐지만, 결국 50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TPG는 또한 55세의 맥그래쉬안씨를 무기한 휴직시켰을 뿐인데, 이는 그에게 던져진 개인적인 위법 혐의에 비춰 즉각 유효했다. 이는 헨리에케즈에서 영업 중인 사업체가 사회적, 환경적 선에 대한 회사의 욕구와 일치한다는 회사측의 진술에도 불구하고 약간의 처벌로 보인다.

그리니치 코네티컷의 52세의 캐플런은 윌키 파에 의해 무기한 휴가를 받았고, 그의 이름도 스캔들에 꼬리표가 붙어 있다. 또한 CNBC가 딸의 점수 변경에 대해 7만 5,000달러를 건네는 등 실제로 시험을 통과하기 위해 돈을 지불했다는 내용을 상세히 보도함에 따라 카플란이 더 눈에 띄는 뇌물 행위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이 사고에 비추어 남캘리포니아 대학교는 간부들의 뇌물을 주는 행동을 가능하게 했다는 이유로 이미 학교 운동부에서 근무했던 두 명의 교직원, 도나 하이넬 체육 수석 부원장, 조반 바빅 수구 코치 등을 해고했다.

CNBC의 보도대로 두 사람은 각각 130만 달러와 25만 달러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