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Warship Sails Close to Disputed Scarborough Amid Trade Tensions With China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3 15:55: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A US military warship sailed close to the disputed Scarborough Shoal in the South China Sea on Sunday, the US military said, a move that could likely enrage China in times of escalating tensions between the two biggest economies in the world.

The busy waterway, which China claims as part of its territory, is among the growing list of flashpoint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Washington and China—along with the long-standing trade war, US sanctions, and Taiwan.

A US military spokesman told Reuters that the warship that carried out the operation was identified as the US destroyer Preble.

"Preble sailed within 12 nautical miles of Scarborough Reef in order to challenge excessive maritime claims and preserve access to the waterways as governed by international law," Commander Clay Doss, a spokesman for the Seventh Fleet.

Reuters said it was the second US military operation of its kind conducted in the South China Sea in the last month. It added the chief of the US Navy saying last week that the Pebler's freedom of navigation movement in the disputed waterway garnered more attention than it should have.

In April, China's navy chief said freedom of navigation should not be used to violate the rights of other nations.

The operation was Washington's most recent attempt to curb what it deems as Beijing's effort to minimize freedom of navigation in the strategic waters, wherein navies from China, Japan, and other Southeast Asian countries operate.

China is claiming nearly all of the regions in the strategic South China Sea and has frequently castigated the US and its allies over aval operations close to Chinese-occupied islands.

Brunei, Indonesia, Malaysia, the Philippines, Taiwan, and Vietnam also have competing claims over the region.

Beijing and Washington have constantly exchanged jibes in the past over what the US claims China's militarization of the South China Sea as it continues to build military installations on man-made islands and reefs.

The Asian giant says the military construction is necessary for self-defense and that the US is to be blamed for the increasing tension over the region as it sends warships and military planes close to Chinese-claimed islands.


美-中 무역 갈등 속 미군 전함 남중국해에서 작전 수행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미 해군이 남중국해의 스카버러 암초 근처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중국과 필리핀이 영토 분쟁을 겪고 있는 이 지역은 중국에게 미국과의 무역 전쟁, 대만 등과의 관계처럼 국제적인 갈등을 촉발할 수 있는 곳이다.

미군 대변인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 작전을 수행한 군함은 미국 구축함인 USS 프레블(Preble)이라고 밝혔다.

미 해군 7함대 대변인 클레이턴 도스는 "과도한 해상 요구에 도전하고 국제법에 의해 관리되는 수로에 대한 접근을 유지하기 위해 스카버러 암초 12 해리 내에서 항해했다"고 알렸다.

이는 지난 달 남중국해에서 실시된 두 번째 미군 작전이다. USS 프레블은 이른바 '항행의 자유 작전'을 수행했다.

지난 4월 중국 해군 책임자는 항행의 자유란 다른 나라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는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자국 전략 수역에서 항행의 자유를 최소화하려고 노력 중이다.

또한 중국은 남중국해의 거의 모든 지역이 자국의 전략 수역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미국과 그 동맹국이 중국이 점령하고 있는 섬과 가까운 지역에서 군사 작전을 수행하는 것에 대해 여러 차례 비난한 바 있다.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및 베트남도 이 지역에 대해 영해권을 주장하고 있다.

과거 중국이 인공섬과 암초에 군사 시설을 건설하면서 중국과 미국은 지속적으로 의견 충돌을 빚었다.

중국은 "군사 작전은 자기 방어를 위해 필요하며 미국이 군함과 군대를 중국 영해권에 가깝게 보냄으로 인해 이 지역의 긴장감이 커진 것에 대해 비난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