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ssom: A Soft, Social Robot for the Home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6-13 14:14: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A roboticist from Cornell University in New York created a robot platform that is simple, expressive, and impressive, and comes from a kit and can be creatively outfitted with handcrafted materials.

Guy Hoffman, who is also an assistant professor at Cornell, is the senior author of "Blossom: A Handcrafted Open-Source Robot" that seeks to "empower people to build their own robot, but without sacrificing how expressive it is."

"Also, it’s nice to have every robot be a little bit different," Hoffman said in a statement. "If you knit your robot, every family would have their own robot that would be unique to them."

The mechanical design of the robot—which the roboticist developed with Michael Suguitan, a doctoral student in Hoffman’s lab and first author of the paper—revolves around a floating "head" platform that uses strings and cables to move. It could then be fitted with a personalized crocheted outfit.

The robot's mechanism allows its movement to be more flexible and natural compared to their more rigid counterparts. According to the statement posted on Cornell's website, Blossom can be manipulated by moving a smartphone using an open-source puppeteering app, which resembles the robot's movements as bouncing, stretching, and dancing.

The parts needed for Blossom's assembly are currently tagged at $250, and the researchers are now developing a similar kit completely made up of cardboard—which would lower the already affordable price.

"It’s meant to be a flexible kit that is also very low cost. Especially if we can make it out of cardboard, you could make it very inexpensively," Hoffman said.

Due to the simplicity of the social robot, ease of interaction, and hands-on experience of building it, Blossom could be used to help teach children about robotics. Even researchers—particularly those looking into the human-robot interaction field—can use this robot for their studies.

Aside from the cardboard version, Hoffman and his team are also developing an algorithm that could make Blossom react to YouTube videos—a function that the lead author said could be useful in modeling behavior for children with autism.


美 코넬대, 가정용 소프트 소셜 로봇 '블라섬' 선보여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뉴욕 코넬대학의 한 로봇 공학자가 단순하면서도 표현력이 뛰어난 로봇 플랫폼을 만들었다. 이 로봇은 키트로 제작된다.

코넬대학 조교수이기도 한 가이 호프먼은 '블라섬 : 손으로 만드는 오픈소스 로봇'이라는 로봇을 만들었다. 일반인들이 직접 로봇을 만들 수 있도록 하면서도 로봇의 능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만든 로봇 키트다.

호프먼은 성명서에서 "모든 로봇이 조금씩 다른 편이 좋다. 만약 사람들이 개인 로봇을 직접 만들 수 있다면 모든 집에 해당 가정만의 독특한 로봇이 존재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호프만이 박사 과정 학생인 마이클 수구이탄과 함께 개발한 이 로봇은 문자열과 케이블 등을 사용해 만든 떠있는 헤드 플랫폼을 중심으로 회전한다.

블라섬이라는 이 로봇은 스마트폰으로 오픈소스 인형 앱을 사용해 조작 가능하다. 이 로봇은 뛰거나 스트레칭을 하거나 춤을 출 수 있다.

블라섬 조립에 필요한 부품 키트 가격은 250달러(약 30만 원)다. 연구진은 가격을 낮추기 위해 하드보드지 등으로 구성된 유사한 키트를 개발 중이다.

호프먼은 "매우 저렴한 비용으로 유연한 키트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다. 특히 골판지로 로봇을 만들 수 있다면 가격이 현저히 낮아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소셜 로봇은 제작이 단순하면서도 사람과의 상호 작용이 용이하고, 어린이들에게 로봇에 관해 가르치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인간-로봇 간의 상호 작용을 연구하는 연구진들 또한 이 로봇을 이용할 수 있다.

호프먼과 연구진은 블라섬이 유튜브(YouTube) 동영상에 반응할 수 있도록 만드는 알고리즘도 개발하고 있다. 이 기능은 자폐 아동의 행동 모델링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