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ian Government Targets Chinese Social Media Apps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12-22 14:01: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Ricky Kresslein}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government of India is taking aim at Chinese social media apps that have gained popularity with draft regulations made to urge them to moderate their content.

As per a report on Financial Times (FT), the Indian Ministry for Electronics and Information Technology has presented draft legislation for "intermediary" apps—those that mainly rely on user content. The regulation states apps that have over five million users are required to establish a local office and should also appoint a senior executive in India who will be held responsible for any legal issues.

Moreover, the rules also demand such apps to deploy " automated tools . . . for proactively identifying and removing or disabling public access to unlawful information or content," the FT report said.

“When the potential is there for misuse, it would be naive to imagine [these apps] can’t be misused,” said Gopalakrishnan Shri, a joint secretary at the electronics ministry.  He added that the proposals were driven from the problem of "risky and criminal content."

"The things that worry us are who takes responsibility for the content? Who moderates it? Do we want those apps to be a vehicle for terrorism or pornography? No.”

Chinese apps such as TikTok, Like, and Helo have dominated over the Android app store in India last year; with five out of the top 10 being owned by Chinese firms. TikTok, a social video app, alone has 39 percent of its users in India, making the country its largest foreign market. Meanwhile, Like was the third-most downloaded app in the country and India counts for 64 percent of users.

Prior to the presentation of the draft legislation, Indian officials have mainly focused on regulating technology companies from the United States such as Amazon and Facebook as they venture into the Indian market as the government's effort to help the country's own start-ups.

 

인도 정부, 중국 소셜 미디어 앱 공략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주로 사용자 콘텐츠에 의존하는 “중재” 앱에 대한 초안을 제출했다. 이 규정은 500만 명 이상인 앱은 현지 사무소를 설립해야 하며, 법적 문제에 대해 책임질 고위 임원을 인도에 임명해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또한, 불법적인 정보나 콘텐츠에 대한 일반인의 접근을 사전에 식별, 차단하기 위한 자동화된 툴을 배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고팔라크리슈난 슈리 전자부 공동비서관은 “오용 가능성이 있을 때 이 앱을 오용할 수 없다고 생각한 것이 순진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제안들이 “위험하고 범죄적인 내용”이라는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틱톡, 라이크, 헬로와 같은 중국 앱들은 작년에 인도 안드로이드 앱 스토어를 지배해왔고, 상위 10개 중 5개는 중국 회사가 소유하고 있다. 소셜 비디오 앱인 틱톡만 인도에 39%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어 최대 해외 시장이 되고 있다. 한편, 라이크는 미국에서 세 번째로 다운로드가 가장 많은 앱이었고, 인도는 64%의 사용자를 차지한다.

법안 초안을 발표하기 전에, 인도 관리들은 정부의 창업 지원 노력으로 인도 시장에 뛰어들면서 아마존이나 페이스북 등 미국으로부터 기술 기업을 규제하는 데 주력해 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