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awei Reveals P30 and P30 Pro Phones With High-End Camera Feature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1 15:23: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Chinese tech giant Huawei unveiled its new P30 segment on Tuesday, boasting the model's beefed-up camera features that could "surpass" its P20 predecessor.
 
The high-end camera features are also equipped in the more advanced P30 Pro model and come with a quad-camera setup developed in partnership with German camera and optics manufacturer Leica.

CNBC reports that the quad camera sports a main 40-megapixel lens, a wide-angle lens, and a telephoto lens with a 50x digital zoom capability. It also has a so-called "time-of-flight" camera made to capture a blurred effect in certain parts of photos.

Huawei touted the phone's capacity to capture photos even in dimly-lit environments as it comes with a new light sensor that recognizes yellow pixels instead of green in order to absorb additional light. The new features are a revamp from last year's P20 Pro, which came with a triple-camera system.

The Chinese tech giant also introduced the dual-view video feature, which allows the user to operate two cameras simultaneously while taking a video. It also allows the user to make a video that zooms in on one element of the event with one half of the screen while another wide-angle view is shown on the other half.

CNBC states that the new device is the latest addition to Huawei's P series of phones, which are usually tagged lower than its flagship Mate range. The company said the P30 will have a base price of around 799 euros ($900) while the P30 Pro will cost 999 euros. Their prices are a lot lower compared to the most recently announced foldable Mate X—Huawei's premium tier phone—which is set to have a jaw-dropping starting price of 2,299 euros.

The new phones will "completely rewrite the rules of smartphone photography," said Peter Gauden, global senior product marketing manager at Huawei's consumer business, last week.

"We're expecting again to surpass what we did last year and nobody is catching up with what we did last year," he stated when asked how the new lineup will go against competitors Apple and Samsung.


화웨이, 하이엔드 카메라 장착한 P30과 P30Pro 공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중국의 기술업체인 화웨이는 P20을 능가할 수 있는 강화된 카메라 기능을 자랑하며 P30을 공개했다.

고급 카메라 기능은 보다 발전된 P30 Pro 모델에 장착된다. 이는 독일 카메라 및 광학 제조업체인 라이카와 협력 및 개발한 쿼드 카메라 설정을 제공한다.

CNBC는 쿼드 카메라가 40만 화소의 주 렌즈, 광각 렌즈, 50배 디지털 줌 기능을 갖춘 텔레포토 렌즈를 장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의 특정 부분의 블러 효과를 잡아내기 위해 제작된 이른바 '비행시간' 카메라도 장착했다.

화웨이는 추가 빛을 흡수하기 위해 녹색 대신 노란색 픽셀을 인식하는 새로운 광센서를 탑재해 어두운 조명에서도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새로운 기능은 지난해 P20 Pro에서 선보인 3중 카메라 시스템을 발전시킨 것이다. 화웨이는 동영상을 찍으면서 두 대의 카메라를 동시에 조작할 수 있는 듀얼 뷰 비디오 기능도 선보였다. 사용자가 화면의 절반은 광각 뷰로 보고 나머지 절반은 확대해서 보며 비디오를 찍을 수 있게 했다.

CNBC는 화웨이의 P시리즈 휴대폰에 장착된 신형 기기는 주력 기종인 메이트 시리즈보다 낮은 태그를 단 최신 기종이라고 밝혔다.

화웨이는 P30의 기본가가 약 799유로(900달러)인 반면 P30 Pro는 999유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299유로부터 시작하는 최근 발표된 메이트 X-화웨이의 프리미엄 티어폰에 비해 훨씬 저렴하다.

화웨이의 소비자 사업 글로벌 수석 제품 마케팅 매니저인 피터 가우든은 "스마트폰 사진의 규칙을 완전히 다시 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화웨이가 다시 한번 지난해 실적을 능가할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누구도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