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 Will Suffer Big Losses in Failed Trump-Kim Vietnam Summit: Analysts

김동수 / 기사승인 : 2020-01-22 15:34: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 South Korea could be the biggest loser after the second summit between United State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ended without the leaders agreeing on a deal, according to analysts.

The Trump-Kim meeting was cut short on the last day of its two-day meeting when both parties failed to reach an agreement on denuclearization and easing economic sanctions on North Korea. Alison Evans, IHS Markit deputy head of Asia Pacific country risk, said Seoul has lost the most in the failed summit.

In a Thursday note, Evans said the developments on the talks loomed the prospects of reinstating inter-Korean projects—which were suspended due to the US sanctions on the North—for South Korea. She added that the political support for its president, Moon Jae-in, could also take a deeper dive.

"Without progress on North Korea, Moon's domestic agenda becomes his only metric of success for voters, who have already criticized his administration for failing to deliver on economic metrics such as unemployment," the analyst explained, as per a CNBC article.

After his election in 2017, Moon largely banked on his efforts to improve the South's relations with North Korea to gather up political support. The CNBC article stated that the South Korean president and Kim have met three times last year, with the first in April being the first in over 10 years that the two leaders talked face-to-face. Moon also had a significant role in being the middle man between Trump and Kim during the summits in Singapore and Vietnam.

However, Moon has faced criticisms on his push. Critics say his attention on Pyongyang has pushed pressing economic issues in Seoul to the sidelines. Analysts at Eurasia Group said criticisms toward the South Korean president will likely be amplified following the fruitless talks between Trump and Kim.

They said Moon "will face even stronger criticism from conservatives at home who have long argued that he is too soft on Kim and too optimistic about Kim's willingness to denuclearize." The analysts added that the failed summit will likely further the toll on South Korea in terms of business, investor, and consumer sentiment.

 

한국, 트럼프-김정은 베트남 정상회담서 큰 손실 겪을 것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최고 지도자의 2차 정상 회담 이후 한국이 최대 패자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트럼프-김정은의 이틀간 회담 마지막 날, 양측이 비핵화와 대북 경제 제재 완화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일단락됐다. 알리슨 에번스 아시아 태평양 국가 위험 담당 부주임은 한국이 실패한 정상 회담에서 가장 큰 손해를 봤다고 말했다.

에반스 장관은 발표한 메모에서 이번 회담의 진전은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로 중단되었던 남북 프로젝트 재설치의 전망을 어둡게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지지 또한 더 깊은 잠수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NBC 기사에 따르면 "진전 없이 문 대통령의 국내 안건은 유권자들에게 유일하게 성공의 척도가 되어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당선 이후 정치지원을 모으기 위해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노력해왔다. CNBC 보도에 따르면 한국의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해 세 차례 만났으며, 4월의 첫 번째 만남은 두 정상이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나눈 10여 년 만에 처음이라고 한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와 베트남 정상 회담에서도 트럼프와 김 위원장의 중간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강행에 대한 비판에 직면해 있다. 비판론자들은 그의 평양에 대한 관심이 서울의 긴급한 경제 문제를 방관하게 했다고 말한다. 유라시아그룹의 분석가들은 트럼프와 김 위원장의 무과실 대화 이후 한국 대통령에 대한 비난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너무 부드럽고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지나치게 낙관하고 있다고 오랫동안 주장해온 국내 보수주의자들로부터 더 강력한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실패한 정상 회담이 사업, 투자, 소비심리 측면에서 한국에 더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