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PO: Huawei Heads Asian Pack in Dominating 2018 UN Patent Application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4 13:11: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Chinese telecoms company Huawei Technologies Inc led the Asian pack in accounting for over half of the international patent applications at the 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 (WIPO) in 2018, the organization said on Tuesday.

Huawei has made 5,405 patent applications to the United Nations body, a significant increase from the 4,024 applications in 2017. WIPO director general Francis Gurry said the telecom giant's total number of applications for last year was "an all-time record by anyone."

According to Reuters, WIPO upholds the international treaties that manage patents, trademarks, and industrial designs. The organization's annual report on the applications made—a subset of all international intellectual property filings—provides an early insight on future trends.

Gurry said filings based in Asia account for 50.5 percent of the total applications WIPO received—which is "quite extraordinary" historically speaking.

"Historically, this is a momentous occasion, this is something that is really a very, very significant result," the director general explained.

The news agency said Mitsubishi Electric and Intel followed Huawei as the biggest users of the WIPO international patent system in 2018 with 2,812 and 2,499 filings, respectively.

It added that while investors in the United States filed more applications compared to any other countries, China appears poised to snatch the top place this year or in 2020 following a significant rise over the past 25 years. Beijing's WIPO patent applications exceeded Japan's in 2017 and went on to increase further by 9.1 percent to 53,345 in 2018. Meanwhile, the US-based filings dropped by 0.9 percent to 56,142 in the last year.

Six out of the top eight companies in the WIPO system are all from Asia with China's ZTE Corp and BOE Technology Group as well as South Korea's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The WIPO report presents filings for patents, trademarks, and design that the respective owners feel are significant enough to protect and promote in other markets.

 

세계지적재산권기구, "아시아, 특허 출원에서 돋보여"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2018년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 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에 제출된 국제 특허 출원의 절반 이상을 아시아 지역 회사가 차지했으며, 특히 중국의 화웨이 테크놀로지(Huawei Technologies Inc)가 돋보였다.

화웨이는 UN 산하 기구인 WIPO에 5,405 건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2017년 4,024건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WIPO의 프란시스 거리 사무총장은 "지난 해 화웨이의 총 특허 출원 건수는 전례 없는 기"록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WIPO는 특허, 상표 및 산업 디자인을 관리하는 국제 조약을 지지한다. 이 기관이 발표하는 연간 보고서는 모든 국제 지적 재산권 및 향후 추세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한다.

거리는 WIPO가 접수한 총 신청 건수의 50.5%를 아시아 지역이 차지했으며 이는 상당히 특이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사건이자 중요한 결과다"라고 덧붙였다.

화웨이에 이어 특허를 많이 제출한 기업은 미쓰비시 일렉트릭(Mitsubishi Electric)과 인텔(Intel)이었다. 이들은 각각 2018년에 2,812건과 2,499건의 특허를 신청했다.

미국의 기업들 또한 다른 국가의 기업들이 비해 많은 특허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중국의 기업들이 지난 25년 동안 현저한 상승세를 보이면서 2020년에도 중국 기업의 특허 출원 건수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 중국의 특허 출원 수는 2017년에 일본을 앞질렀으며 2018년에는 전년 대비 9.1% 증가했다. 반면 미국 소재 회사의 출원 건수는 0.9% 감소한 5만 6,142건이었다.

WIPO의 발표에 따르면 상위 8개 회사 중 6개가 아시아 출신의 회사였다. 화웨이를 비롯해 ZTE, BOE 등의 중국 회사가 돋보였으며 삼성전자와 LG전자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