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11건

thumbimg

대기업 대표이사, 외부 수혈 ‘활발’…오너 대신 ‘외부인사’ 적극 영입
김다정 2020.02.12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최근 국내 대기업들이 오너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외부 인사 영입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대표이사 650명 중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5 ...

thumbimg

‘1년 새’ 달라진 대기업 임원 승진 규모…작년보다 20%↓
김다정 2020.01.29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2020년 국내 주요 그룹 정기 임원인사의 승진규모는 최근 5년 새 가장 많은 임원 승진자를 배출한 2019년과 판이하게 달랐다. 2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연말 정기 임원인 ...

thumbimg

잇단 ‘추락참사’로 해임된 보잉 전 CEO, 700억원 이상 챙겨…유족보다 ‘430배’ ↑
김다정 2020.01.14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총 346명의 생명을 앗아간 잇단 ‘737맥스’ 기종 추락 참사로 불명예 퇴진한 보잉 데니스 뮐렌버그 최고경영자(CEO)가 회사로부터 700억원이 넘는 돈을 챙길 예정이다. 앞서 보잉은 지난달 23일 “자사 ...

thumbimg

대기업 오너일가 ‘초고속’ 승진…입사 4.6년 만에 임원
김다정 2020.01.08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국내 대기업 오너일가는 입사 후 평균 4.6년 만에 임원으로 ‘초고속’ 승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오너 일가 자녀세대는 4.6년보다 더 빠른 4.1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이들은 부모세대보다 입사 후 ...

thumbimg

기업 “돈 벌면 뭐하나, 이자도 못 내는데”…이자보상배율 1년새 ‘반토막’
김다정 2019.11.27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올해 들어 기업들의 영업이익이 대폭 하락하면서 국내 500대 기업의 이자보상배율이 1년 만에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심지어 영업으로 번 돈으로 이자 조차 내지 못하는 기업도 같은 기간 30곳에서 34곳으로 ...

thumbimg

CEO 등용 ‘탈학벌’ 가속화…‘SKY’ 출신 비율 30%대 선 무너졌다
김다정 2019.11.13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올해 처음으로 ‘SKY’ 대학교 출신 국내 10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비율이 30%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과거 이른바 ‘스카이(SKY) 대학’으로 지칭되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명문대 ...

thumbimg

대기업 사외이사, 이왕이면 ‘관료 출신’으로…국세청 보다 ‘검찰’ 선호
김다정 2019.10.10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국내 30대 그룹 사외이사 10명 중 4명은 ‘관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도 특히 판사·검사 등 법조계 출신 인사에 대한 기업들의 선호도가 높았다. 1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 ...

thumbimg

대기업 오너일가, 주식담보 비중 가장 높은 그룹은 어디?
김다정 2019.10.03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국내 대기업집단 오너 일가가 보유한 계열사 지분 중 12%는 주식담보에 잡혀있는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너 일가 주에서는 두산 그룹이 담보 비중 90% 넘으면서 가장 높았다. 개인 중에서는 한화그룹 김승연 ...

thumbimg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 전문경영인 ‘주식부자 1위’…주식평가액 96억8000만원 달해
김다정 2019.10.03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올해 오너일가가 아닌 회사 임원 중 가장 주식이 많은 사람으로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 부회장의 주식평가액은 지난달 27일 종가 기준 96억 8000만 원에 달하면서 전문경영인 ‘주식부자 ...

thumbimg

LG화학-SK이노, CEO 회동했지만 성과 없이 마무리…‘입장차만 확인’
선다혜 2019.09.16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사이의 전기차 배터리 소송이 특허 기술로까지 번지면서 갈등이 극에 달한 가운데, 16일 오전 양사 최고경영자(CEO)들의 회동이 진행됐다. 이 회동에 중재자 역할로 참석할 것이라고 예 ...

thumbimg

LG화학-SK이노, CEO 16일 회동?…‘입장 차이’만 확인하는 자리 될 듯
선다혜 2019.09.12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갈등이 ‘전기차 배터리’ 소송에서 특허 분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추석 연휴 다음날인 오는 16일 최고경영자(CEO)들끼리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