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10건

thumbimg

美 전자담배 연관 의심 폐질환 사망자 47명으로 증가…“THC 함유 제품 피우지 말라” 경고
원혜미 2019.11.24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올 들어 미국에서 베이핑(전자담배를 이용한 액상 니코틴 흡입)과 관련이 있다고 의심되는 폐 질환 사망자가 47명으로 늘어났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미 ...

thumbimg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소비자→제조업체→정부’ 소송전으로 번지나?
김다정 2019.11.04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사용 중단 권고로 발발된 혼란이 소송전으로까지 번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조치로 시장 퇴출 위기를 맞은 전자담배업계뿐 아니라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소비자들 ...

thumbimg

‘유해성 논란’ 액상형 전자담배, 사실상 퇴출 수순?…편의점 4사, 판매·공급 중단
김다정 2019.10.28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GS25를 시작으로 편의점 4사가 자발적으로 일제히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하거나 공급을 중단하면서 담배제조업체들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국내 담배시장에서 편의점은 전체 담배 판매 중 70% 이상의 절대 ...

thumbimg

‘사용 중단 권고’ 액상형 전자담배 연쇄작용…편의점업계까지 퍼진 공포
김다정 2019.10.24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을 강력 권고하면서 유통업계도 사태를 진지하게 바라보고 있다. 정부가 강력 제재를 예고한 만큼 판매 중단 조치까지 내려질 경우 단순히 담배회사의 타격뿐 아니라 유통채널의 매출 하 ...

thumbimg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자제→중단 강력 권고…담배업계 타격 불가피
김다정 2019.10.24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유해성 논란이 일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정부의 입장이 한 달 만에 ‘자제’ 권고에서 ‘중단’ 강력 권고로 바뀌었다. 다음달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주요 성분을 분석해 만약 유행성분이 나오면 극작 판매 ...

thumbimg

신종 전자담배 ‘쥴’, 세금 오를까?…기재부 “세율 조정 여부 검토”
김다정 2019.09.23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신종 액상형 전자담배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면서 동시에 세금 형평성 논란이 과열되자 정부가 세율 조정 검토에 나섰다. 기획재정부는 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 등 관계 부처와 연말까지 담배 종류별 세율을 비교·분석해 ...

thumbimg

액상형 전자담배 가격 오를까?…정부, ‘개별소비세 인상’ 가능성 높아
김다정 2019.09.05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정부가 세금 형평성 논란이 불거졌던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개별 소비세 인상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국민건강 저해에 대한 대응에 방점을 찍고 무게를 싣고 있는 만큼 액상형 전자담배의 가격이 인상될 전망이 ...

thumbimg

교묘한 BAT코리아의 뮤직비디오…과연 신종 담배 광고일까 아닐까?
김다정 2019.08.25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영국계 담배회사 BAT코리아가 공개한 뮤직비디오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앞서 지난 11일 BAT코리아는 액상형 전자담배 신제품 ‘글로 센스’의 국내출시를 앞두고 힙합 가수 루피와 나플라가 부른 ‘S ...

thumbimg

‘보이콧 재팬’ 여파, 이번엔 ‘담배’다…日JTI 제조국 수입량 감소
김다정 2019.08.20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지난달 초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시작된 ‘보이콧 재팬’ 열기가 식지 않고 더해가는 가운데 그 여파가 담배시장까지 번졌다. 그동안 매년 증가하던 주요 일본산 담배들의 수입량이 이례적으로 꺾이는가하면, JTI코리아 ...

thumbimg

‘신분증 위조’한 미성년자에 속은 편의점주, 담배 팔아도 처벌 면제 될까?
김다정 2019.07.31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최근 편의점 등에서 정교하게 위조된 신분증을 이용해 담배를 파는 미성년자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청소년이다 보니 형사처벌이나 행정처분은 가게 주인만 억울하게 받고 끝나는 경우가 많아 문제로 지적됐다. 앞으로는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