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순의 할머니, 연세대에 100억대 전 재산 유증

이필호 / 기사승인 : 2012-09-04 07:19: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이북에서 빈 몸으로 내려와, 굶기를 밥 먹듯 하며 모은 돈이라오. 돈 없어 공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해 써줘요. 연세대에서 좋은 학생들을 위해 쓸 수 있다니 힘들게 모은 보람이 있어요.”

흰 모시 저고리를 곱게 차려입은 한 할머니가 지난달 14일 연세대 총장실을 찾았다.


연세가 무색할 정도로 정정하고 낯빛이 고왔다. 그러면서 한 치의 주저함 없이 “제 이름을 딴 장학금을 만들어 달라”며 기부금 의사를 전달했다.

주인공은 구순의 김순전 할머니.


그가 지난달 말 자신이 소유한 전 재산을 연세대에 유증(유증(遺贈) : 유언에 의하여 유산의 전부 또는 일부를 무상으로 다른 사람에게 증여)했다.


중곡동 자택과 숭인동, 능동, 공릉동 등에 소재한 주택 및 상가 등 부동산 4건의 소유 지분과 예금 등 100억 원대로 추정되는 규모의 재산을 연세대에 내놓은 것이다. 연세대는 지난달 말 소유권 이전 등 등기절차를 마무리지었다.

김 할머니는 백억 대의 재산을 모으기까지 누구보다도 소박하고 검소한 삶을 살았다.


한국전쟁 중에 고향 황해도 장연군 순택면을 떠나온 할머니 가족에게는 이불 한 채밖에 없었다. 피난 끝에 빈손으로 정착한 낯선 서울에서 남편과 슬하의 아들을 건사한다는 것은 여인에게 쉽지 않은 일이었다.

“버스비를 아끼려고 후암동에서 동대문까지 버스로 4~5 정거장되는 거리를 매일 걸어 다녔어요. 배가 고프면 허리띠를 졸라매고.” 그렇게 60여 년 동안 아끼고 또 아껴서 모은 재산임에도 불구하고 할머니는 전혀 아까워하거나 기부를 주저하는 기색이 없었다.

또한 김 할머니는 “우리 식구들은 먹고살 걱정은 없다”면서 “저는 생각지 마시고 그저 어려운 아이들을 뽑아 장학금 줘서, 훌륭한 일꾼으로 만들어 주길 부탁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정갑영 총장은 감사의 말씀을 전하기 위해 지난달 24일 직접 김순전 할머니가 계신 곳을 찾아 감사패를 전달했다.


정 총장은 “얼마나 크고 소중한 돈인지 알고 있다. 한 푼도 허투루 쓰지 않고 어르신의 뜻대로 잘 쓰겠다. 정말 감사하다”며 할머니의 손을 꼬옥 잡았다. 불편한 몸을 이끌고 정 총장을 마중나온 김 할머니는 활짝 웃었다. 그러면서 정 총장에게 “총장님 얼굴을 보니 맘이 놓인다”며 “작은 성의를 받아주어 고맙다”며 연신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한편 연세대는 지난달 말 할머니를 세브란스병원으로 초청,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보청기를 새로 마련해 선물했다. 또한 김 할머니의 뜻에 따라 그의 사후 장례를 주관하고, 할머니의 이름을 딴 ‘김순전 장학기금’을 운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