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故장진영, 전북대에 장학금 기탁

이보람 / 기사승인 : 2012-08-31 10:15: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장학사업은 사랑하는 딸을 위해 해줄 수 있는 저의 마지막 선물입니다. 진영이도 살아생전 선행을 많이 했던 아이였던 만큼 하늘나라에서 기쁜 마음으로 지켜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뒤늦게 피지만 오랜 향기를 머금고 있는 국화꽃을 닮은 배우 故장진영.


고향의 많은 후배들에게 배움의 향기를 나누며 살고자 했던 그녀의 따뜻한 마음이 31일 전북대에 전해졌다.

故장진영씨의 아버지인 장길남 계암장학회 이사장이 살아생전 딸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 이날 오후 5시 30분 전북대를 찾아 서거석 총장에게 장학기금 1억 원을 기탁한 것. 의미를 더하기 위해 장 씨 기일인 9월 1일을 즈음해 기탁식 일정이 진행됐다.

지난 2009년 위암으로 젊은 나이에 삶을 마감한 故장진영씨는 생전에도 지속적으로 나눔을 실천해 왔고, 위암 투병 중에도 모교인 중앙여고에 장학금을 기탁하는 등 어려운 곳에 남모르는 선행을 해왔다.

장 씨의 작고 이후 큰 슬픔에 잠겨 지냈던 아버지 장 이사장은 딸의 뜻을 영원히 기리고, 많은 이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계암장학회를 설립했고, 수년 째 소외된 환경에 있는 인재들을 후원해오고 있다.

특히 전주 만성동에 소재한 폐수처리용품제조 업체인 삼화화학을 운영하고 있는 장 이사장은 본인의 재산도 추후 장학재단에 모두 출연할 예정이라고.


장 이사장은 “칠십 평생을 살아오면서 많은 희로애락을 겪었지만 자식을 앞서 보낸 부모의 심정이 이토록 참담하고 슬픈 것인가를 알게됐다”며 “사랑하는 딸을 앞세운 실의와 비통함을 가눌 길이 없지만 생전에 딸과 나누었던 대화를 떠올리며 딸의 영혼을 영원히 남기고 싶다는 생각에 장학사업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북대 학생들에게 전해지는 이 장학금은 우리 딸(장진영)이 생전에 고향의 후배들에게 좋은 것을 베풀고자 했던 마음”이라며 “이 장학금이 꼭 필요한 학생들에게 소중하게 쓰여 훌륭한 인재들이 많이 배출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거석 총장은 “우리에게 아름다운 기억을 남기고 간 배우 장진영씨의 큰 뜻이 우리대학에서 영원히 살아 숨쉴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이 기금을 ‘장진영 장학기금’으로 이름 붙여 많은 학생들이 그녀의 아름다웠던 삶을 기억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는 故장진영씨에 대한 예우를 다하고, 영면 2주기를 기리기 위해 9월 중 전북독립영화협회와 함께 장진영의 영화세계를 집중 조명하는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