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혼인생활의 기본은 ‘사랑과 신뢰’

엄경천 / 기사승인 : 2012-07-16 08:36: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결혼 5년차 이명복(39, 가명)씨와 민자영(35, 가명)씨는 맞벌이 부부다. 남편 이씨는 결혼하자마자 자신의 수입을 전부 아내 민씨에게 주어 관리하게 했다.


이씨는 민씨에게 가계부를 보자고 요구한 적이 없다. 아내가 알아서 잘 관리하리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이씨와 민씨는 결혼 전에 이씨의 부모님이 마련해준 30평대 아파트에서 살고 있었기 때문에 맞벌이를 하면서 얻은 수입으로 비교적 여유롭게 살았다.


민씨는 어려서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가 홀로 3남매를 길렀다. 민씨의 친정은 형편이 좋지 않은데 결혼하고 얼마 되지 않아 친정 오빠가 폭력사건에 연루되어 합의금에 사용하기 위하여 남편 몰래 5000만원을 대출받아 친정에 건넸다.


민씨는 남편과 자신의 월급으로 대출금을 갚게 되었다. 그러다 보니 저축한 돈은 없고, 아직 갚지 못한 대출금 채무만 2000만원에 이른다.


자녀가 없는 이들 부부는 부부관계가 점차 소원해졌고 남편 이씨는 대학 동창인 조씨와 우연히 연락이 닿아 알고 지내다가 연애 감정을 느끼면서 가까워졌고, 자연스럽게 자신의 휴대전화에 비밀번호를 설정하게 되었다.


얼마 후 남편 이씨와 조씨의 관계가 아내 민씨에게 발각되었다. 아내 민씨는 충격을 받아 불화를 겪다가 민씨의 직장동료인 이혼남 김씨와 가깝게 지내게 되었다. 결국 이씨가 민씨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제기했고 민씨도 이씨를 상대로 반소를 제기했다.

이혼상담을 하다보면 자주 볼 수 있는 사례다. 이 같은 경우 혼인파탄의 책임이 누가에게 더 크다고 해야 할까.


법원은 ‘의사는 환자를 진료하는 과정에서 질환이 의심되는 증세가 있는지를 자세히 살피어 그러한 증세를 발견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그 질환의 발생 여부 및 정도 등을 밝히기 위한 조치나 검사를 받도록 환자에게 설명·권유할 주의의무가 있다’(대법원 2003. 12. 26. 선고 2003다13208, 13215 판결 등 참조)고 판시하면서 의사가 설명의무를 위반한 경우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고 했다.

설명의무는 비단 의사와 환자 사이에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②험설계사와 보험계약자 사이, 고위험의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증권사 창구직원과 고객 사이, 부동산 거래시 공인중개사와 고객 사이에 설명의무가 존재한다. 이를 위반한 경우 손배해상 책임을 지게 된다.

혼인은 남녀의 애정을 바탕으로 하여 일생의 공동생활을 목적으로 하는 도덕적·풍속적으로 정당시되는 결합으로서 부부 사이에는 동거하며 서로 부양하고 협조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이므로(민법 제826조 제1항), 혼인생활을 함에 있어서 부부는 애정과 신의 및 인내로써 서로 상대방을 이해하며 보호하여 혼인생활의 유지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것이고, 혼인생활 중에 그 장애가 되는 여러 사태에 직면하는 경우가 있다 하더라도 부부는 그러한 장애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여야 할 것이며, 일시 부부간의 화합을 저해하는 사정이 있다는 이유로 혼인생활의 파탄을 초래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안되는 것이다(대법원 1982. 7. 13. 선고 82므4 판결, 1995. 12. 22. 선고 95므861 판결 등 참조).

이러한 부부간의 동거, 부양, 협조의무는 애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일생에 걸친 공동생활을 목적으로 하는 혼인의 본질적인 요소라 할 것이다.


이혼전문변호사인 엄경천 변호사(법무법인 가족, www.familylaw.co.kr)는 “부부사이에도 설명의무가 존재한다”며 “혼인의 본질상 상대방 배우자에게 자신의 행동에 대하여 설명을 필요로 하는 상황을 유발한 일방 배우자는 적극적으로 설명의무가 있고 이를 위반한 경우 재판상 이혼사유에 해당한다고 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본 사례에서 아내 민씨는 자신이 집안 살림을 책임졌으면 일정 간격으로 또는 특별한 사정이 발생한 경우에는 즉시 남편 이씨가 가계부를 보자고 요구하거나 저축을 얼마나 했는지 답변을 요구하기 전에 적극적으로 설명을 해야 한다.


남편이 아내에게 가계부를 보여 달라고 하거나 통장을 보여 달라고 하는 경우 남편이 아내를 믿지 못하는 것으로 오해하여 부부싸움이 발생할 수도 있다. 또 친정 오빠의 폭력사건과 관련하여 거액의 대출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서 아내로서는 먼저 남편과 의논을 했어야 한다.

남편 이씨가 대학 동창 조씨와 만나면서 휴대전화를 잠그는 상황에 이르렀다면 부부의 정조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


민법 제840조 제1호에서 재판상 이혼사유로 규정한 ‘배우자의 부정한 행위’라 함은 간통을 포함하는 보다 넓은 개념으로서 간통에까지는 이르지 아니하나 부부의 정조의무에 충실하지 않는 일체의 부정한 행위가 이에 포함되기 때문이다(대법원 2009.1.15. 선고 2008다60162 판결 등 참조).

혼인한 사람이 배우자에게 이성 친구와 만난 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매번 알려줄 정도가 되어야 한다. 만약 이것을 은폐하거나 방어적이 되면 위험한 신호로 보아야 한다.

혼인생활에서 사랑과 신뢰는 가장 기본적이고 본질적인 요소라 할 것이다. 혼인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사랑’과 ‘신뢰’의 기초 위에 ‘배려’와 ‘희생’이 뒤따라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문제는 실천이다.


법무법인 가족 / 엄경천 변호사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