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ney Rehires James Gunn as ‘Guardians of the Galaxy 3’ Director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1 17:50: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Disney's Marvel Studios has reinstated director James Gunn to lead the third installment of the "Guardians of the Galaxy" series after being pulled from the movie last year, according to a person with knowledge of the matter.


The studio fired Gunn after social media posts he made 10 years ago joking about pedophilia and rape surfaced. However, Gunn convinced the studio with his public apology, prompting Marvel to backtrack on its decision and reinstate the director back to his position, CNBC reports.


The business news site added that earlier this month, Marvel Studios head Kevin Feige confirmed that the director's script for "Guardians of the Galaxy 3" will be used when the film starts to shoot. At the time, the studio boss did not make any comment regarding Gunn's reinstatement in the project.


Last July, actors from the series including Chris Pratt, Zoe Saldana, and Bradley Cooper all signed an open letter in which they asked the studio to bring Gunn back to production. He was both the writer and the director of the two previous films, which many people have taken into liking from the Marvel Cinematic Universe thanks to its plucky humor and use of music from the '80s.


"Guardians of the Galaxy" generated $773 million worldwide during its run in 2014 and its sequel, "Guardians of the Galaxy: Vol. 2" earned $863 million at the global box office.


Moreover, Gunn's reinstatement will not affect his work in writing and directing "Suicide Squad 2," a DC comic film under Disney rival, Warner Bros, in which the director has signed onto last October. Deadline, the first to report on the news on Friday, said Marvel has agreed to wait to start production for "Guardians 3" until after Gunn has finished "Suicide Squad 2."


Deadline added that Marvel Studios did not meet with or considered hiring any other director for "Guardians 3," amid rumors that Taika Waititi (director of "Thor Ragnarok") and Adam McKay (director of "Vice") were in negotiations for the position.



디즈니, 퇴출했던 감독 제임스 건 재영입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디즈니(Disney)의 마블 스튜디오(Marvel Studios)가 지난해 퇴출했던 감독 제임스 건을 재영입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의 마지막편 감독직을 맡긴다고 발표했다.


디즈니 마블 측은 지난 해, 건이 자신의 소셜 미디어 등에 소아성애적인 농담을 한 것을 근거로 건을 해고한 바 있다. 그러나 스튜디오는 건이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했으므로 해고를 철회하고 그를 감독직으로 복귀시키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 뉴스 사이트에 따르면 이번 달 초 마블 스튜디오를 총괄하는 케빈 파이기가 건이 작성했던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3'의 대본이 영화 촬영에 사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당시에는 건의 복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


지난 해 건이 퇴출된 후에는 크리스 프랫, 조 샐다나, 브래들리 쿠퍼 등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이 공개 서한에 서명하며 건을 복귀시킬 것을 스튜디오 측에 요청한 바 있다. 건은 두 편의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를 찍었으며 적절한 음악 사용과 개그 요소 등으로 인기를 얻었다.


2014년 개봉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7억 7,300만 달러(약 8,731억 원)를, 그 후속편인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는 8억 6,300만 달러(약 9,759억 원)를 벌어들였다.


건이 마블에서 퇴출당하자 워너브라더스(Warner Bros)는 발빠르게 그를 영입해 DC 코믹스 기반의 영화인 '수어사이드 스쿼드' 리부트를 맡기기로 하고 계약을 맺었다. 마블 스튜디오 또한 이번에 건을 복직시키면서 건이 '수어사이드 스쿼드'를 찍은 다음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3'를 찍도록 제작 기간을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블 스튜디오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3'의 감독을 맡기기 위해 다른 감독들과 미팅을 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예고된 복직이 아니었느냐는 의견이 표출됐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