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Economy Causes Downtick in Indices; US-China Deal Outcome Still a Factor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1 17:45: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and S&P 500 posted numbers 4 percent away from all-time highs, prompting more investors to look to the US-China trade talks as the much-needed force to nurse stock market prices back to health.


As reported by Hellenic Shipping News, other indices also fell behind all-time high targets, with the Nasdaq Composite falling short of its record by 5.5 percent, and the Citi Economic Surprise Index falling short by 35 percent and hitting its “lowest level” since August 2017. Widely used as a barometer for the effect of economic data in relation to economist predictions, the Citi Economic’s posted performance has sent more investors fretting over “a potential slowdown in the global economy.”


The state of things on the US-China row seems to be helping, although sluggishly at best, but it has so far helped diminish worries surrounding China trade and Federal reserve hikes in the United States. These two so far continue to be a deterrent of global economic growth, if the recent economic numbers are to go by.


Although some investors say that regardless of the result that will come off the deal, that will still not amount to much of a “rally maker”, what with the fact that “it will not clear the air on US-China relations, and won’t spur now nearly-frozen global companies to restart plans on where and how much to invest, produce, hire and source,” so says Donald Straszheim, head of the China research team at Evercore ISI.


While Paul Schatz, president of Heritage Capital, reminded that the Feds could very nearly react to the uptick in economic data with tighter monetary policy, which he surmises “could be detrimental to equities.”


Over at the US, job creations continue to be the hardest hit as February data reveal that the double whammy of bad weathers and the government shutdown led to the introduction of a paltry 20,000 jobs created. Even then, the 59.7 rise in the services sector should be taken into account as an indicator that the situation is somewhat turning around.


세계 경제 지수 하락세, 美-中 관계가 여전히 원인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다우 존스 산업 평균 지수와 S&P 500 지수는 사상 최고치에서 4% 포인트 떨어진 수치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을 건전한 상태로 되돌릴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하며 중국과 미국 간의 무역 회담에 주목했다.


헬레닝 시핑 뉴스에 보도된 바와 같이 나스닥 종합 지수는 5.5%나 떨어지는 등 높은 지수를 기록했던 다른 경제 지수들도 하락했다. 씨티그룹경제서프라이즈지수(Citi Economic Surprise Index)는 35%까지 떨어지고 2017년 8월 이후로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수많은 경제 전문가들과 투자자들은 세계 경제의 잠재적 둔화에 불안하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여기에 가장 큰 원인이 된 것이 미국-중국 간의 무역 전쟁이다. 물론 이들은 무역 회담을 거치며 긴장을 완화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 충분치 않다. 미국과 중국이 각 나라의 기업에 대해 보복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는 상황도 문제다.


일부 투자자들은 이번 무역 협상에서 나올 결과에 상관없이 세계 경제 위에 드리워진 먹구름이 가시지 않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중국 증권사에서 일하는 도널드 스트라스자임은 "미국과 중국 간의 긴장이 사라지지 않을 것이며 현재 거의 얼어붙어 버린 글로벌 기업들이 투자, 생산, 고용 등에 대한 계획을 재개하기도 힘들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2월에 드러난 데이터로 보면 미국에서는 일자리 창출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특히 정부 셧다운과 허리케인 등으로 일자리가 겨우 2만 개 만들어지는 데 그쳤다. 지난 달 31만 여개였던 것에 비하면 큰 폭으로 둔화한 것이다. 서비스 부문 일자리가 59.7% 상승하긴 했으나 엄청난 양의 일자리 감소는 경기 둔화 우려를 강화하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