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Analysis Says Lack of Local News Stands In the Way of Service Performanc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1 17:44: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Facebook, in a study they announced they will be sharing with Duke, Harvard, Minnesota, and North Carolina, said that their current services have failed to provide users with a wealth of local news content because cutbacks in the news industry has led their own technicians to fail in finding any original reporting.


On Monday, the US News reported that Facebook is actually planning to correlate the data they collected for the analysis of academics at the said school, in order to cast light on some of the cutbacks many news outlets undergo and how that relates with the community.


Facebook aims to share this information to also try and make sense of what is happening in the newsroom level as well, and it comes at a crucial time when more newspapers have only continued to halt operations.


As it stands, 1,800 newspapers have already opted out of the business in the last 15 years, according to data presented by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and the newsrooms that are still in operation are really no better. Employment in the newsroom has seen a decline of 45 percent, a number that Facebook has been one of the causes to, since the social media giant has only managed to put them out of business.


Facebook has shifted to news aggregation during its growth period and has even reached a watershed moment where they have become faced with the need to eventually parse out which news items on the platform is actually worth keeping.


This is where the clamor for the deletion of fake news came about, and although that seems all sorted out, the matter of news deserts are another thing entirely.


Said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professor, Penelope Muse Abernathy: "It affirms the fact that we have a real lack of original local reporting."


페이스북, 지역 뉴스 부재로 서비스 애먹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페이스북(Facebook)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지역 신문 업계 자체가 문을 닫거나 규모를 축소하면서 페이스북 또한 지역별 뉴스를 전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애초에 전달할 수 있는 소스가 없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실제로 다양한 대학에서 분석을 위해 수집한 데이터를 상호 연관시킬 계획을 세웠다. 지역 사회의 보도 시스템 부족과 그것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조명하기 위해서다.


페이스북은 이 정보를 공유해 지역 사회의 보도 센터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파악하려고 노력 중이다. 점점 더 많은 신문사가 문을 닫고 있는 이 시점에 매우 중요한 연구다.


노스캐롤라이나대학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5년간 1,800개 신문사가 문을 닫았다. 아직 운영 중인 신문사 등의 보도 회사들도 사정이 좋지 않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신문사들이 문을 닫은 이유 중 일부는 페이스북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사업 규모를 늘리면서 뉴스 링크를 플랫폼에 추가하기 시작했고 플랫폼에 어떤 뉴스를 남기는 것이 좋은지 자체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가짜 뉴스 파동을 겪었기 때문에 뉴스와 관련된 문제에 더욱 민감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와는 별개로 지역별 뉴스의 수가 지나치게 적은 것은 사실이며 이는 큰 문제다.


노스캐롤라이나대학의 교수인 페넬로페 뮤즈는 "지역 사회의 뉴스가 매우 부족하다는 것이 실질적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