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ntertainment Stocks in Negative Territory Due to K-Pop Sex Scandal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1 17:42: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South Korea's entertainment stocks took huge drops after two sex scandals have shaken up the K-pop world, in which authorities are investigating the involvement of celebrities.


K-pop star Lee Seung-hyun, known as Seungri from boy group BIGBANG, has been accused of giving prostitutes to investors in his previously owned nightclub, the Burning Sun. Authorities are also seeking a warrant to apprehend TV personality Jung Joon-young over sex videos that he reportedly shared through chat groups, CNBC reports.


YG Entertainment, the agency that handles BIGBANG and Seungri, saw steep declines in its stocks with 24.8 percent falls since February 25 after police questioned Seungri over alleged drug use and prostitution. The company's stock traded about 36,150 Korean won on Tuesday, a one-percent drop from the previous day.


From February 25 to March 15, South Korea's leading entertainment agencies lost 17.52 percent in value after their total value dropped from 3.35 trillion won ($2.96 billion) to 2.76 trillion won, according to CNBC, citing a report from Maeil Business Newspaper's English website Pulse.


The business news site reported that the rocky waters first waved in late January when reports of Burning Sun employees allegedly assaulting a customer first surfaced on Korean media. Things went downhill in late February as police took in Seungri for questioning.


It added that YG then saw a drop of 14.1 percent in its stocks on March 11 after reports that the K-pop star had been accused of giving sexual services at his club. Seungri announced his retirement from the entertainment industry on the same day via an Instagram post. The following day, the company's stock dropped by another 3.4 percent.


Seungri and several other celebrities were said to be a part of social media chat rooms in which Jung uploaded sex videos of himself with women. Jung and FT Island member Choi Jong-hoon, who was also reported to be a part of the group chat, also announced their retirement.


Meanwhile, other major Korean entertainment agencies such as JYP Entertainment, SM Entertainment, Cube Entertainment, and FNC Entertainment—Choi's agency—were also hit with stock losses.


SM, Cube, and FNC all suffered over 20 percent declines on stocks from February 25 to March 15 while JYP was merely down by 5.5 percent during the said period.


韓 가요계 성추문으로 엔터테인먼트 주식 전망 부정적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연예인이 연루된 성추문이 두 차례나 한국 가요계를 뒤흔들면서 엔터테인먼트계 주가는 크게 하락했다.


남성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는 이전에 그가 소유한 클럽 버닝썬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은 그가 속해있는 채팅 그룹에서는 연예인 정준영이 몰래카메라 영상을 공유한 사실을 조사 중이라고 CNBC가 보도했다.


빅뱅과 승리가 소속되어 있는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지난 2월 25일 승리의 마약 사용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루어진 이후 24.8% 하락했다.


CNBC는 매일경제의 영어 웹사이트'펄스'(Pulse)의 보도를 인용해 2월 25일부터 3월 15일까지 한국의 엔터테인먼트주의 총 가치가 3조 3,500억 원(약 2억 9,600만 달러)에서 2조 7,600억 원으로 17.52% 하락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월 버닝썬의 직원이 일반인을 폭행한 사실이 한국 언론에 처음 보도되면서 사건은 심화됐다. 2월 말 경찰이 승리를 조사하기 시작하면서 사태가 심각해진 것이다.


3월 11일, 승리가 클럽에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기사가 보도되면서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14.1%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같은 날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예계에서 은퇴를 발표했다. 그리고 다음 날 와이지의 주식은 3.4% 더 하락했다.


승리와 다른 유명 연예인들은 SNS의 대화방에서 몰래카메라 영상을 공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이 대화방의 참여자로 알려진 FT아일랜드의 최종훈 또한 은퇴를 발표했다.


한편, 한국의 주요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큐브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최종훈이 속한 FNC 엔터테인먼트 또한 주가 하락으로 손실을 입었다.


SM, 큐브 및 FNC 모두 2월 25일부터 3월 15일까지 20% 이상의 주가 하락을 보인 반면, JYP는 5.5%의 하락세만 보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