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이동걸 회장, 한진중공업 방문…“독자생존 기반 마련에 총력”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8 18:22: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한국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이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를 방문해 경영정상화를 당부했다.


18일 한진중공업과 산업은행에 따르면, 이동걸 회장은 이날 오후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를 방문했다.


이달 초 한진중공업에 대한 출자전환이 확정되면서 한국산업은행이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됨에 따라 회사 현황을 살피고 기업가치 제고와 경쟁력 확보를 강조하기 위한 행보다.


한진중공업은 올 초 자회사인 수빅조선소가 현지 법원에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함에 따라 2018년도 연결재무제표상 자본잠식 상태임을 밝힌 바 있다.


이후 한진중공업은 현지 은행들과 출자전환을 통해 주식 일부를 취득하기로 하는 채무조정 합의를 성사시키며 보증채무를 해소했다.


자본잠식 해소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한국산업은행을 포함한 국내 채권단도 출자전환에 동참했고 결국 국내외 채권단 12곳 6874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이 확정됐다.


출자전환이 완료되면 국내외 채권단이 한진중공업 지분 83%를 보유하게 되며 한국 산업은행이 기존 한진중공업홀딩스를 대신해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이 같은 자본확충 조치와 더불어 경영 불확실성으로 지적받아 온 ‘수빅조선소 리스크’를 조기에 해소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한진중공업에는 해외와 국내로 이원화돼 있던 생산시스템을 영도조선소 중심으로 재편해야 하는 숙제가 남아 있다. 이날 이 회장은 영도조선소를 찾은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국내 조선업 1번지이자 부산지역 최대 조선사로서 지역경제를 뒷받침해 온 한진중공업이 하루빨리 독자생존 기반을 마련해야만 국내 조선산업 경쟁력 뿐 아니라 부산지역 일자리와 협력업체들도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신속한 출자전환 결정과 경영정상화 지원이 이루어진 데는 정책금융기관인 한국산업은행의 역할이 무엇보다 컸다”며 “한국 조선산업의 허리로 불리는 국내 대표 중형조선소로서 독자생존이 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