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美트럼프, 미중합의 이익 뺏기기 싫어…동맹국에 거리두기”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2 14:37: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봉주 기자]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전쟁에서도 동맹들을 따돌리고 있다고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WSJ는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작년 4월 백악관에 방문해 중국의 무역정책, 기업들의 관행에 맞서 미국과 협력하길 원한다고 제의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제의를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중국의 불공정 관행 등을 비판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우군이 될 수 있다며 협력을 제의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연합(EU)이 미중 무역합의의 이익을 중간에서 가져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 제의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협상한 내용에 대해서 마크롱 대통령에게 알리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WSJ는 미중 무역협상이 막바지에 접어든 최근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동맹국에 여전히 거리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을 ‘내 합의(my deal)’라고 표현하며 유럽 동맹국들과는 무역 합의 초안 내용을 공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자간 접근 방식을 지지하던 전임자들과 다르게 트럼프 대통령은 교역국과 일대일로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방식을 고수해 왔다.


양자 협상이 상대국에 압력을 가해 미국에 더 유리한 결과를 가져온다는 전략이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전월 하원 세입휘원회에서 “다자외교 방식은 중국과 협상하는 데 비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다자외교 방식을 이어오던 지난 20년간 미국은 중국으로 인한 무역적자가 늘었다고 주장했다.


유럽과 동맹국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불편해하는 모습이다.


어느 유럽 관리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서만 협상 소식을 들을 수 있다. 행정부 나머지 사람으로부터는 아무것도 들을 수 없다”고 불만을 내비쳤다.


주변국들은 미중 무역협상 결과에 대해서도 경계하는 모습이다.


미국이 중국과 지식재산권 보호와 기술탈취 등에 대한 협의로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긍정적이지만,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에 따르면 중국이 미국에만 이러한 합의를 적용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WTO 체제 하에서는 모든 최혜국에 동일하게 낮은 관세율을 제공하지 않고 특정국에만 관세율을 내리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또 다른 유럽 관리는 “구조적 변화에 관해선 우리는 이를 지지하는 입장이지만, 중국이 해당 혜택을 미국에만 주는 것은 두고 볼 수 없다”고 토로했다.


미국 기업인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일방적인 접근법은 장기적으로 볼 때 좋은 해결 방안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미중 기업협의회 크레이그 앨런 회장은 “우리는 우리 동맹과 협력해야 한다. 우리가 협력하지 않는다면 어떤 협상이든 지속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