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Insists Wall Plans as White House Announces “National Emergency” For Border Crisi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1 17:17: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Flickr]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President Donald Trump is not letting the border issue off the hook so soon as the White House recently released a statement that solidified Trump’s stance on the border matter with the camp going so far as to say that the government is now considering it a “national emergency.”


In a report by the BBC, the White House has released a statement, via press secretary Sarah Sanders, that the plan to build the wall is something that the government deems to be important in order to “protect the border, and secure our great country [sic].” This statement was released on Thursday, to which Sanders also iterated that the matter at hand is a matter of national security.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long built its campaign around the “border crisis,” and though there is pushback, it seems that Trump and his camp does not think of letting up.


As of late, Trump’s border wall funding has squeezed past Congress, but even then, it was not quite what Trump had been envisioning. For one thing, Trump is beset by the fact that critics still ceaselessly point out that the border issue is no longer that big of a problem.


There had surely been migrant caravans but critics have the numbers on their side, showing that in the last decades, the number of migrants at the border has actually lowered substantially. What’s more, migrants are now trying to enter the US through legal ways.


Congress holds the same point of view; since Trump’s camp’s $5.7bn funding request has recently been denied in favor of a lower $1.3bn funding which would only cover physical barriers.


Republicans, however, still disagreed with Trump on the matter, cautioning the president that it “would set a dangerous precedent,” but Republican Majority Leader Mitch McConnell stood firm in his support, saying that the move is something Trump can do if he so wishes.


McConnell said that Trump has the power to set the “national emergency” he sees fit and make use of “whatever tools” he can to “enhance his efforts to secure the border.”



트럼프 대통령, 국가 비상 사태 선포 이후 궁지 몰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멕시코와의 사이에 건설할 국경 장벽 문제와 관련해 국가 비상 사태를 선포했다. 이를 두고 각 이해당국자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BBC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백악관은 대변인 사라 샌더스를 통해 성명서를 발표하며 국경을 보호하는 것이 위대한 국가를 지키기 위해 중요한 일이며 이를 위해서는 국경 장벽을 건설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문제는 국가 안보 문제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는 오랫동안 국경 문제를 둘러싼 캠페인을 벌여 왔으며 트럼프 대통령 또한 자신의 의지를 절대 굽히지 않았다.


최근에는 국경 장벽 건설 자금 문제로 의회를 압박했고 미 정부 기관은 오랜 시간 셧다운에 돌입하기도 했다. 비평가들은 국경 문제 자체는 더 이상 큰 문제가 아니라고 말했다.


물론 이민자 캐러밴 행렬이 줄곧 미국쪽으로 이동하고 있긴 하지만 실질적으로 지난 수십 년 동안 국경을 넘는 이민자 수는 크게 감소했다. 게다가 많은 이민자들이 이제는 합법적인 방법으로 미국에 입국하려 하고 있다.


의회 또한 이와 같은 견해를 갖고 있으며 트럼프 행정부의 57억 달러(약 6조 4,000억 원)에 이르는 자금 요청을 거부했다.


한편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 비상 사태를 선포하고 장벽 건설 자금을 가져다 쓸 준비를 하는 중이다. 국가 비상 사태를 선포하면 의회의 승인 없이 자금을 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가 비상 사태의 정당성을 두고 찬반 논란이 거세다. 민주당에서는 이것이 위헌이라고 반발했으며 심지어 일부 공화당 의원들조차 국가 비상 사태를 우려하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