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3040 대졸 경단녀 특화채널 확대 ‘워킹맘 기대’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9 14:28: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은배 기자]DB손해보험은 19일 30~40대 경력단절여성 특화채널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일반 설계사 채널과 교육, 운영을 차별화하고 경력단절 여성을 금융전문가로 키워 회사 최고의 엘리트 조직으로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이다.


DB손해보험은 2008년 3월 TC채널을 오픈, 11년간 성장을 거듭해 현재 전국적으로 활성화 돼 있다. 2014년 1월에 대졸 경단녀 특화채널인 LD(Life Design)지점을 개점해, 현재 3개 지점 소속 150여명이 활동 하고있다. 2019년에도 확장 운영을 계획하고 있어 향후 표준지점의 미래모델로서의 역할을 더해갈 것으로 DB손보 측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LD지점의 미래인재양성 프로그램은 업계에서도 회자된다. 신입에게 양질의 DB제공, 특화교육과정 운영, 체계적인 활동관리 등 기존 설계사 채널과 달리 차별화를 시도하는 점이 특징이다. 관리자 비전을 가진 인재는 별도 교육, 훈련을 통해 집중 트레이닝 중이다.


아울러 육아박람회, 재테크박람회, 산모교실, 여성운전자클래스 등에 참가해 회사를 대표해 고객상담도 하고 있다. 업계 트렌드와 관련, SNS마케팅 과정, 이미지&메이크업 컨설팅, 외부강사 특강, 심리유형검사, 프로필 사진촬영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 하고있다.


또, 자녀 케어가 필요한 경우 근무 시간을 유연하게 쓸 수 있고 자율퇴근이 가능하다. 지점 내 어린이 놀이시설을 갖추고 있고 정기적으로 패밀리 데이(Family Day)를 운영해 자녀와 함께 직업체험, 금융교실 등의 시간을 갖는다. 아울러 유아자녀지원비, 자녀학자금, 출산축하금 제도가 있다. 워킹맘들을 겨냥한 셈이다.


LD지점에 근무하는 한 LDR(Life DesigneR)은 “회사 나오는게 정말 즐겁다. 일하는 분위기, 동료간의 팀웍도 좋고, 무엇보다 직장여성으로서 당당하게 근무할 수 있게 돼 좋다”며 “자녀 케어도 병행할 수 있고 여성 최고의 직업 같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