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重, 필리핀 수빅조선소 채무조정 합의…‘수빅 리스크’ 해소 기대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5 15:43: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필리핀 수빅조선소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한진중공업이 필리핀 은행들과 채무조정 합의에 성공했다. 그간 경영 불확실성으로 꼽혔던 ‘수빅 리스크’가 해소돼 클린 컴퍼니로 재도약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15일 한진중공업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있었던 수빅조선소 채권은행들과의 채무조정 협상이 14일 마무리됐다.


이번 협상은 한진중공업에 대한 보증채무를 해소하는 대신 현지은행이 출자전환을 통해 한진중공업 주식 일부를 취득하는 것이 골자다.


한진중공업 측은 합의내용이 반영된 계획안을 2월말까지 필리핀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며, 현지법원이 이를 승인할 경우 계획안을 확정된다.


필리핀 은행들과의 협상이 완료됨에 따라 한진중공업은 자본잠식 해소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국내 채권단에 출자전환 결의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진중공업은 필리핀 은행을 포함한 국내외 채권단이 출자전환을 실행하게 되면 자본잠식과 수빅조선소 리스크를 동시에 해소할 수 있게 돼 조기 경영 정상화의 기틀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필리핀 은행들과 협상이 원만히 마무리됨에 따라 산업은행 등 국내 채권단도 출자전환 등 신속한 자본확충 조치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며 “대출금이 자본으로 전환되면 부채비율이 낮아지고 이자부담도 크게 줄어들어 경영 정상화도 앞당길 수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도 수빅조선소 사태가 원만히 해결되면서 한진중공업이 클린 컴퍼니로 재도약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는 지난 2016년 자율협약 체결 이후 군함 등 특수선 수주로 총 27척, 1조2천억원 상당의 물량을 확보했다. 방산 물량은 국가계약이므로 안정적인 수익이 보장된다.


생산공정이 차질 없이 이루어지고 있고 단기유동성 측면에서도 방위사업청 등에 산업은행 보증으로 선수금을 받아 운영자금을 확보해 조선소 운영에도 문제가 없다는 것이 한진중공업 측 입장이다..


이 회사는 앞서 자구계획에 포함됐던 인천 율도부지와 동서울터미널, 영도조선소 부지 등 보유자산과 각종 개발 사업도 꾸준히 추진해 재무건전성을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