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경제지표 부실에 국가비상사태 경고 까지…다우 0.41%↓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02-15 14:26: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뉴욕증시 3대지수가 경제지표 부실과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비상사태 선포 예고 등으로 혼조세를 보였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3.88포인트(0.41%) 내린 25,439.39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장 대비 7.30포인트(0.27%) 하락한 2,745.73에 장을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58포인트(0.09%) 뛴 7,426.95에 장을 마쳤다.


이날 시장은 미국 경제지표와 미-중 무역협상 진척사항, 국경장벽 건설 예산안 관련 소식 등에 주목했다.


미 상무부는 12월 소매판매가 전 달에 비해 1.2%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12월은 대표적인 소비시즌으로 당초 전문가 예상치는 0.1% 증가였지만 금융위기 기간이었던 지난 2009년 이후 현재 가장 큰 폭의 감소폭을 기록했다.


자동차와 휘발유 등 변동성이 큰 부분을 제외하고 집계한 결과 역시 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수 등 다른 지표도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 경기둔화 우려가 높아졌다.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은 이날 4분기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7%에서 1.5%로, JP모건체이스는 2.6%에서 2.0%로 하향 조정해 발표했다.


장 초반 다우지수가 200포인트 이상 대폭 하락했으나 미 정부 셧다운 영향으로 수집된 지표가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지표 부진 충격이 다소 진정돼 차츰 낙폭을 줄였다.


또한 미-중 무역협상 관련 낙관론이 유지돼 위축되려는 투자심리를 견인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하며 낙관적인 태도를 취했으며 일부 외신에 따르면 미국이 오는 3월 1일인 무역협상 마감기한을 60일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반면 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 외신은 양측이 강제 기술이전 문제와 자국 기업 보조금 지급 등 구조적인 사안에 대해 여전히 다른 의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이 무역구조 문제를 제쳐두고 반도체 등 미국산 제품 구매 대폭 확대 방안을 제시하고 있지만 미국 측 기대에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장 후반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장벽 예산안 서명 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왔고 백악관 측도 트럼프 대통령이 비상사태를 선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셧다운 재발은 없지만 민주당의 거센 반발이 예상되는 가운데 정국 혼란이 커질 수 있어 시장은 경계를 높였다. 이에 따라 다우지수 낙폭은 다시 커졌다.


이날 종목별로는 아마존 주가가 1.1%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필수 소비재가 1.22%, 금융주가 1.16% 내렸다. 커뮤니케이션은 0.22, 기술주는 0.12% 올랐다.


이날 소매판매 외 다른 지표도 다소 부진했다.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 주 대비 4천 명 늘어 23만9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22만5천 명보다 많은 수치다.


1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 달에 비해 0.1%(계절 조정치) 하락했다. 0.1% 상승이었던 월스트리트저널 조사치 보다 낮았다.


11월 기업재고도 전 달 대비 0.1%(계절 조정치) 감소해 1조9천805억달러를 기록해 0.2% 상승을 예상했던 시장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라엘 브레이너드 이사는 경기둔화 위험 상승이 명확해졌다고 지적하며 연준 대차대조표 축소가 올해 말 종료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EOB)에서 변동성 지수(VIX)는 전 거래일 대비 3.64% 올라 16.12를 기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