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사우디 원유생산량 감축 소식에 이틀째 상승…WTI 1.5%↑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02-14 13:53: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국제유가가 이틀 연속 상승 마감했다.


13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미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5%(0.80달러) 뛴 배럴당 53.9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날 대비 1.9%(1.19달러) 상승한 배럴당 63.61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브렌트유는 지난해 11월19일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사우디 산업에너지·광물부 칼리드 알팔리 장관이 사우디 3월 원유생산량을 평균 980만 배럴 감산할 것이라고 발표한 영향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는 당초 사우디가 약속한 원유생산 쿼터를 밑도는 양이다.


한편 국제 금값은 다소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 대비 온스당 1.10달러 상승한 1,315.10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