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고위급 회담 시작, 현재까지 양국 낙관적 태도…뉴욕증시 상승 마감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02-14 11:43: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미-중 고위급 회담이 오늘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시작된 가운데 낙관론이 확산되며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상승세를 유지했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7.51포인트(0.46%) 뛴 25,543.27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30포인트(0.30%) 오른 2,753.0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76포인트(0.08%) 상승한 7,420.38에 장을 마쳤다.


시장은 이날 미-중 고위급 회담과 미 예산안 관련 이슈에 주목했다.


미국 재무부 스티븐 므누신 장관, 무역대표부(USTR)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오늘 중국 베이징으로 가 중국 류허 부총리와 회담을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양국 협상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이 내일 미국 측 협상단을 만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류허 부총리는 미국 측 협상단을 위해 베이징 시내의 한 유명 음식점에서 연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양국 협상 타결에 긍정적인 신호로 평가되고 있다.


전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3월 1일로 예정된 협상 마감기한을 연기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힌 바 있으며 마감기한 내에 협상이 타결되지 않더라도 관세율 인상 등의 조치는 없을 것이란 시장 기대가 부상했다.


다만 중국이 향후 합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의 대비책으로, 중국의 대미 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경우 자동으로 관세를 인상한다는 내용을 협상안에 포함할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와 시장에 다소 부담을 주고 있다.


미 행정부 셧다운 재발 우려가 경감된 점도 시장 활기에 영향을 미쳤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합의안에 서명할 지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으나 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 외신은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사우디아라비아의 추가 감산 방침 발표로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이어가 에너지주 중심으로 시장이 활발해졌다.


이날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1.29% 뛰었으며 산업주는 0.63% 오른 반면 커뮤니케이션은 0.1% 내렸다.


종복별로는 데본 에너지 3.7%, 아파치 3.9% 상승 등 에너지 기업이 두드러진 상승세를 보였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 대비 1.43% 상승해 15.65를 나타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