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합의안 만족 못하지만 셧다운 재발은 없을 것”…뉴욕증시 일제히 상승 마감, 다우 1.49%↑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02-13 11:40: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뉴욕증시 주요지수가 미 정부 셧다운 재발 가능성 하락과 미-중 관계 낙관론에 따라 대폭 상승 마감했다.


1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72.65포인트(1.49%) 오른 25,425.76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장 대비 34.93포인트(1.29%) 뛴 2,744.7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6.71포인트(1.46%) 상승한 7,414.62에 장을 마쳤다.


S&P 500 지수는 작년 12월 3일 이후 200일 만에 이동평균치를 경신했다.


시장은 이날 미국의 국경장벽 건설 예산안 관련 소식과 미-중 관계 진척사항에 주목했다.


미 공화당과 민주당은 전날 저녁 예산안에 잠정 합의하면서 셧다운 우려를 잠식시켰다.


해당 합의안에는 국경 장벽 예산으로 ‘14억 달러’를 유치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외신은 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초 요구했던 ‘57억 달러’에 크게 못 미치는 금액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합의안이 만족스럽진 않으나 다시 셧다운이 이어지게 할 생각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양당 합의안에 대해 수정 가능성과 국가비상사태 선포 가능성 모두 고려하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


아직 완전한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셧다운 재발은 없을 거라는 발언으로 위험자산 투자 흐름이 활기를 되찾는 분위기다.


아울러 미-중 무역협상 마감기한이 연기될 가능성이 크게 제기되고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시진핑 주석을 만나길 원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양국 관계에 대한 낙관론이 다시 떠올랐다.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 마감기한을 연장시키는 것은 선호하지 않긴 하지만 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전일부터 미-중 양국은 베이징에서 차관급 무역회담을 이어가고 있으며 오는 14일 부터는 양국 대표들이 모여 고위급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종목별로는 무역 협상에 민감한 보잉이 1.7%, 캐터필러가 2.9% 각각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재료 분야가 2.25%, 기술주가 1.3% 올랐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 대비 3.38% 내려 15.43을 기록하면서 시장이 다소 안정화 된 모습을 반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