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정상회담 무산, 뉴욕증시 주요지수 모두 하락…다우 0.87%↓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02-08 12:0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뉴욕증시 주요지수가 미-중 정상회담 무산으로 하락 마감했다.


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0.77포인트(0.87%) 하락한 25,169.53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장 대비 25.56포인트(0.94%) 하락한 2,706.0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6.93포인트(1.18%) 내린 7,288.35에 장을 마쳤다.


시장은 이날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주요 기업 실적 및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등에 주목했다.


이달 말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양국 무역협상 최종 타결을 위해 회담을 열 것으로 계획하고 있었으나 무산됐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 앞에서 무역협상 마감 기한인 오는 3월 1일 이전에 정상회담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CNBC 방송에서도 미-중 정상회담이 무역협상 마감기한 이전에 열릴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아울러 CNBC는 정부 고위관계자가 양국 정상이 회담을 할 계획이긴 하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까지 예정돼 있어 준비할 것이 너무 많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시장은 마감기한 이전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고 있으며 중국산 수입품(약 2천억달러)에 대한 관세 인상 여부 등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협상 마감기한 이후에는 관세 인상에 나설 것이라고 수차례 경고하기도 했지만 CNBC는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마감기한 이후에도 관세율이 현행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이날 시장은 유로존을 비롯한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거세지면서 위축됐다.


유럽연합(EU)은 유로존 성장률을 1.3%로 하향 조정해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1.9%였던 전망치보다 0.6%포인트나 하향 조정한 수치다.


EU는 브렉시트 과정의 혼란으로 인한 역내 위험 증가 및 글로벌교역 악화 등으로 유로존이 현재 절체절명의 경제적 위기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영국 영란은행(BOE)도 이날 기준금리를 동결한다고 밝히며 기존 1.7%였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2%로 낮췄다.


지난해 12월 독일 산업생산이 전달 대비 0.4% 감소해 0.8%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던 시장 기대치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를 기록하는 등 유로존 경기에 대한 부정적 소식이 다수 흘러나왔다.


다만 EU 장 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과 영국 테리사 메이 총리의 회동 이후 브렉시트와 관련해 다소 긍정적인 소식이 들려오기도 했다.


양측은 회동 후 브렉시트 합의안 재협상은 어렵지만 ‘EU와 영국 간 미래관계에 관한 정치선언’에 대해서는 재협상 가능성을 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발표된 기업 실적 또한 부정적이었다.


트위터는 지난해 4분기 시장 기대를 웃도는 매출과 순익을 내놨지만 올해 1분기 실적은 기대보다 낮은 것으로 알려져 주가가 약 10% 떨어졌다.


팩트셋은 올해 1분기 순익 예상치는 -1% 수준으로 하락하는 등 향후 실적 둔화 우려가 크다고 발표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캐터필러와 보잉이 1.4%, 0.9% 각각 하락하며 미-중 무역협상에 민감한 성격을 증명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 2.13%, 기술주 1.44, 산업주 0.75% 하락했다.


이날 경제지표는 혼재 상태였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 주 대비 1만9천 명 줄어든 23만4천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월스트리트저널의 예상치 22만5천 명보다는 다소 많은 수치였다.


또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미국의 12월 소비자신용대출(계절 조정치: 부동산 대출 제외)이 전 달 대비 165억5천만 달러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 175억 달러 증가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 대비 6.44% 뛴 16.37을 기록해 시장이 다시 긴장상태에 접어들었음을 시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