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4년 연속 영업흑자 달성…“브라질 CSP제철소, 가동 3년만에 흑자전환”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1 17:52: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 한국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브라질 쎄아라 주 뻬셍 산업단지에 있는 CSP 제철소를 건설하고, 용광로에 첫 불씨를 넣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동국제강 브라질 CSP 제철소가 가동 3년 만에 흑자전환했다.


31일 동국제강에 따르면, 2017년 3억 2600만 달러의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던 CSP는 가동 3년만인 2018년에 수익성을 대폭 끌어올리며 매출 15억8900만 달러, 영업이익 1억6500만 달러를 기록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CSP 제철소는 동국제강이 브라질 북동부 쎄아라 주에 포스코, 발레(VALE)와 합작해 운영하고 있는 연산 300만톤 생산능력의 고로 제철소로, 철강 반제품인 슬래브를 생산 세계 시장에 판매한다.


CSP는 2016년 6월 고로 화입 이후 2개월만인 8월부터 상업생산에 돌입했고, 이후 지속적인 생산성 향상을 도모했다. 이에 2016년 가동 첫해 철강반제품인 슬래브 생산량은 100만톤에서 2017년 242만톤, 지난해에는 최대 생산치에 근접한 294만톤(21.5%증가)을 생산했다.


이와 같은 가동 안정으로 CSP 제철소는 지난해 2분기부터 영업 흑자를 올리기 시작해, 지난해 연간 1억6500만달러에 이르는 영업흑자를 달성했다.


동국제강은 지난해를 기점으로 CSP 제철소가 철강 시황 변화에 상관없이 매년 1억달러 이상의 영업이익을 확보할 수 있는 제철소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CSP 제철소는 300만톤 이상 생산해 16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1억달러 이상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모회사인 동국제강은 지난해 잠정 실적 집계 결과 4년 연속 영업 흑자를 이어갔다.


동국제강은 K-IFRS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전년 대비 1.4% 감소한 매출액 5조965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521억원으로 전년 대비 37.0% 감소했으나, 2015년부터 4년 연속 흑자기조를 이어가면서 양호한 영업현금흐름을 유지했다.


당기순이익은 CSP의 투자지분에 대한 평가가치를 현실화하면서 평가손실을 반영해 2871억원의 적자로 적자전환 했다. 브라질 헤알화 약세에 따른 환차손 등의 비현금 유출이 평가 가치 하락의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연결기준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8.0% 감소한 466억원을 기록하며 2015년 2분기 이후 15분기 연속 영업 흑자를 이어나갔다. 매출은 1조5510억원, 순이익은 497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액 5조3648억으로 전년대비 1.1%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1135억원으로 전년대비 31.9% 감소했다.


별도기준으로 4분기 매출액 1조4012억원으로 전년대비 7.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4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0%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3763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당기 순이익은 CSP 제철소에 대한 약 3000억원 규모의 손상손실과 매각을 추진 중인 포항 2후판 공장의 손상 손실, 외화 환산손실 등 현금 흐름과 상관없은 손상손실을 장부에 반영하면서 -4441억원의 순손실로 적자전환됐다.


동국제강은 올해 수익 확대에 집중할 방침이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원부자재 원가 상승분을 제품가격에 적극반영하고 있어 봉형강, 냉연제품, 후판 등 모든 사업부문의 수익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올해 정부의 SOC 투자 확대로 건설 부문 철강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점도 긍정적이다. 브라질 CSP 제철소의 운영과 영업이 안정되면서 CSP 제철소의 가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