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2019년 임금협약 조인식 개최…“25년째 무분규 협상”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9 17:4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박상규 동국제강 노조위원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등이 29일 동국제강 인천공장에서 '2019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갖고 참석한 경영진, 노조간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박상규 동국제강 노조위원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등이 29일 동국제강 인천공장에서 '2019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갖고 참석한 경영진, 노조간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동국제강 노사는 29일 인천공장에서 ‘2019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갖고 최저임금법 개정에 따른 임금체계 개선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금협상 타결로 동국제강 노사는 1994년 국내 최초 ‘항구적 무파업’을 선언한 이후, 25년째 평화적 노사관계를 이어가게 됐다.


노사가 합의한 임금체계 개선안은 상여금의 일부를 기본급으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기존 대비 전체 임금 총액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기본급을 포함한 통상임금을 기준으로 연장근로수당, 휴일근로수당 등 법정수당과 성과급, 상여금이 책정되므로 물가상승률 수준의 실질 임금인상 효과가 발생하게 됐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이번 임금협상이 조기에 타결된 만큼 회사는 경영실적 개선과 직원들의 근로조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규 노조위원장은 “노사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최저임금과 관련한 문제를 신속히 해결했다. 회사가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놓인 만큼, 노사가 힘을 합쳐 동국제강의 재도약을 이끌어나가자”고 전했다.


올해로 창립 65주년을 맞이하는 동국제강은 노사 상생의 문화를 바탕으로 대내외 위기들을 극복하며 반세기가 넘는 ‘철강종가’ 역사를 이어오고 있따.


동국제강은 1990년대 말 일전 구조조정없이 외환위기를 극복한 바 있으며,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는 노조가 자발적 임금 동결을 선언, 회사에 힘을 보태며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이루기도 했다.


동국제강은 수요산업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과 신시장 개척에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사진제공=동국제강)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