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tflix Becomes First Streaming to Join Hollywood Lobby Group Motion Picture Association of America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1-25 16:33: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Netflix makes a mark on Hollywood history as it becomes the first streaming company to join the Motion Picture Association of America, riding on the few years of producing original films.


The streaming service company has greatly developed its production in recent years as it earned awards for television programs and nominations for a number of its films and documentaries. Netflix creates hundreds of programs every year both in its national and international markets, growing its subscriber base to over 140 million users, according to a CNBC report.


The MPAA has worked with both Netflix and Amazon before on anti-piracy efforts. Last year, they launched "The Alliance for Creativity and Entertainment" as an initiative to battle global piracy issues. The Hollywood lobby group has been seeking for new members prior to the impending merger between Disney and Fox.


Moreover, the news comes along with the announcement that Netflix got its first-ever best picture nomination in the Academy awards; a sign that the streaming service provider is becoming a part of mainstream Hollywood. "Roma," directed by Academy Award-winner Alfonso Cuaron ("Gravity"), is the streaming service's best showing at the Oscars with 10 nominations, which includes the best picture award. The semi-autobiographical take on Cuaron's upbringing in Mexico has surpassed Netflix's "Mudbound," which received four nods from the Academy in last year's nominations.


In a battle for best picture, "Roma" will face Queen biopic "Bohemian Rhapsody," superhero movie "Black Panther," comedy-drama "The Favourite," biographical crime film "BlacKkKlansman," road trip comedy-drama "Green Book," autobiographical comedy-drama "Vice," and musical romantic drama "A Star is Born."


"Roma" is also given a nod to the best actress nomination for Yalitza Aparicio, best-supporting actress for Marina de Tavira, best director, foreign language film, best original film, best cinematography, best sound mixing, best production design, and best sound editing.



넷플릭스, 스트리밍 업계 최초로 미 영화산업협회 가입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넷플릭스(Netflix)는 지난 수 년간 급성장한 스트리밍 회사다. 이제는 자체 드라마 및 영화도 제작하고 있다. 그리고 이 회사는 스트리밍 회사로서는 최초로 미국 영화산업협회(MPAA)에 가입하며 또 다른 역사를 썼다.


넷플릭스는 특히 최근 몇 년 동안 오리지널 작품 제작에 집중하면서 다양한 영화, 다큐멘터리, 드라마 등을 만들었다. 넷플릭스를 구독하고 있는 사람은 1억 4,000만 명이 넘는다.


MPAA는 불법 복제 방지 노력을 위해 넷플릭스는 물론 아마존(Amazon)과도 협력해왔다. 지난 해에는 세계적은 불법 복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다양한 동맹을 맺었다. 이들은 디즈니(Disney)가 폭스(Fox)를 인수하기 전에 새로운 멤버를 영입하기 위해 물색 중이었다.


넷플릭스는 또한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 영화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넷플릭스가 제작한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작품 '로마'가 노미네이트된 것이다. 알폰소 쿠아론 감독은 이미 '그래비티'로 아카데미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외에도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작품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양한 부분에 이름을 올리면서 넷플릭스가 이제 더 이상 단순한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가 아니라는 점이 명확해졌다.


한편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 작품상에 이름을 올린 다른 영화는 '보헤미안 랩소디', '블랙팬서', '더 페이버릿', '블랙클랜스맨', '바이스', '스타 이즈 본' 등이다.


넷플릭스의 '로마'는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감독상, 외국어 영화상, 오리지널 영화상, 촬영상, 사운드 믹싱상, 프로덕션 디자인상, 음악 편집상 등 다른 부문에도 이름을 올렸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