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중국산 제품 관세 제거 방안 검토 중”…뉴욕증시 주요지수 상승 마감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01-18 10:11: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뉴욕증시가 미국정부의 중국 관세 완화 계획 소식에 상승 마감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2.94포인트(0.67%) 상승한 24,370.10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86포인트(0.76%) 오른 2,635.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9.77포인트(0.71%) 뛴 7,084.46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이날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미 정부 셧다운, 주요 기업 실적 발표에 집중했다.


미국 정부가 협상에서 중국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중국산 제품에 부과하던 수입 관세를 일부 혹은 전부 제거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발표하자 주가가 급등했다.


윌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대중 강경파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미국의 입장이 약화될 수 있다고 반대했으나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라이트하이저 대표의 의견을 더 존중하는 입장을 고수해왔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사안에서는 합의를 원하는 입장라고 명확하게 밝히며 관세 완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이번 사안에 대해 재무부 대변인은 아직 논의 단계에 있을 뿐 결론이 쉽게 나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무역협상에 대해 낙관론이 다시금 떠오르면서 보합권에 머물던 주요 지수가 상승했지만 확정된 사안은 없어 그 폭은 크지 않았다.


아울러 미 당국이 중국 화웨이를 기술탈취 혐의로 기소할 것이라고 밝혀 미-중 관계가 마냥 낙관적이지만은 않은 상황이라는 평가다.


미 정부 셧다운은 이날로 27일을 기록했다.


민주당은 법안을 통해 셧다운 해소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면 소용이 없다며 여전히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백악관과 민주당이 여전히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모습으로 시장은 셧다운이 더 길어질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미-중 관계가 회복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 캐터필러 주가는 2.2%, 보잉 주가는 2%, 애플 주가는 0.6%씩 상승했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큰 타격을 받은 바 있는 세 회사의 주가는 협상 결과에 많은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모건스탠리가 발표한 4분기 실적에서 순익과 매출이 모두 부진했으며 프랑스 은행 소시에테 제네랄(SG)도 4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20% 줄어들 전망이라고 밝혔다. 전문가 등은 이 같은 현상을 불안한 글로벌 금융시장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날 대비 5.15% 낮은 18.06으로 떨어져 시장이 다소 낙관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비춰진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