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레이더 갈등 속 “화기 관제 레이더 겨냥은 위험한 행위”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2 16:34: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스페셜경제=김봉주 인턴기자]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최근 한일 레이더 갈등에 대해 화기 관제 레이더 조사는 위험한 행위라며 국제사회의 규칙을 서로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1일 아베 총리는 “화기 관제 레이더의 조사는 위험한 행위로, 재발 방지책을 확실히 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방송된 TV아사히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 측이 (이런 점을) 받아들이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앞서 일본 방위성은 우리 해군의 북한 조난 선박 구조 과정에서 촉발된 레이더 가동 논란에 대해 “위험한 행위”라며 재발 방지를 요구한 바 있다. 다만, 아베 총리의 발언이 언론으로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지속돼온 일본 정부의 지나친 항의에는 아베 총리의 불만이 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레이더 동영상’을 공개한 것도 아베 총리의 결정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산케이신문·닛폰방송에 보도된 ‘신춘대담’에서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동원 판결과 관련, 국가 지도자가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건 당연하지만 모두가 만든 규칙은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대담에서 우익 언론인 사쿠라이 요시코가 “북한 김정은도 꽤 이상한 사람이지만, 한국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도 매우 이상했다”라며 “세상에는 여러 리더가 있어서, 국제사회는 매우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를 언급하며 “나라 지도자가 자국 이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건 당연하다”라고 말하며 “그러나 동시에 모두가 만든 규칙은 모두가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대답했다.


그는 이어 “자신만의 것을 (생각하면) 결과적으로 국제사회는 경제성장이 가능하지 않고, 안보 면에서도 불안정하게 되며 나아가 자국에도 큰 마이너스”라며 “국제사회 규칙은 서로 지키는 것이 기본”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대답은 국제 사회에 여러 지도자의 캐릭터가 달라 국가 간 외교가 어렵다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다만, 질문에는 한국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에 관한 내용이 포함돼 있어 일각에선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아베 총리의 불만이 담기지 않았느냐는 추측도 제기됐다.


아베 총리는 작년 일본 기업에 대한 한국 대법원 강제동원 배상 판결에 대해 “국제법에 비춰볼 때 있을 수 없는 판단”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대담에서 아베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의논하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작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은 하나의 큰 변화였다”며 “이 기회를 포착해 나 자신이 북한의 김 위원장과 마주 보고,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결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은 일본과 1965년 국교 정상화로 경제지원을 받아 고도로 경제적인 성장을 했다”라며 “북한도 일본과 국교 정상화가 되면 한국과 마찬가지로 (경제성장) 꿈을 그릴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과의 협상에서 대북 경제지원을 하나의 패로 사용하겠다는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