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Steel and Aluminum Tariff Supporters Claim the Policy Has Helped Econom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8-12-20 11:23: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Max Pixel]
[Photo source : Max Pixel]

[스페셜경제= Dongsu Kim] Waves of new tariffs and political turmoil are bringing the economy to its knees, but while economists and even some of the U.S. President’s supporters are wondering where the country is headed on both fronts, some still believe that President Donald Trump is doing good by them.


According to a report by CNBC, even though the economic war that Trump had sparked with number two economy China has created a ripple effect of a potentially trigger-happy domino effect of events, supporters of his steel and aluminum tariffs standby.


The supporters say that the steel and aluminum tariffs are working just as well as it was intended, so much so that there was no loss of jobs. That’s a win for them, considering they could dangle that in front of opponents who predicted that the opposite would happen.


Robert Scott, a senior economist at the Economic Policy Institute, agrees with this, and given that he was the one who had authored a report through the help of the U.S. aluminum company Century Aluminum, he can say for sure that they had “found absolutely no evidence of broad, negative impacts on the economy of steel and aluminum tariffs to date.”


The negative impacts that were once predicted truly yielded the complete opposite, so the U.S. economy was actually even able to produce more than 300 jobs at their aluminum companies, cashing in a whopping $3.3 billion in investments that could be used to generate even more jobs.


For context, when the tariff was put into the place, the industry was even able to add a whopping 200,000 jobs around November, Labor Department Data revealed last week.


In the same breath, though, U.S. Chamber President and CEO Thomas Donohue, as much as the economy is reaping their harvest that the steel and aluminum has currently afforded them, the U.S. government would also do well to eliminate the same tariffs that the government also enforced on U.S. allies “as a negotiating tactic.”




트럼프 지지자, 美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안이 '경제 돕는다' 주장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새로운 관세와 정치적 혼란의 물결이 경제를 무너뜨리고 있다. 경제학자들과 트럼프 지지자들조차도 미국의 경제가 양면으로부터 어디로 향해가고 있는지 궁금해하고 있는 반면, 일부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를 잘 행하고 있다고 믿는다.


CNBC의 보도에 따르면, 비록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 강대국 2위인 중국과 경제 2 위 경제 전쟁을 벌여 이번 사태의 잠재적인 영향을 불러일으켰음에도, 미 정부의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를 지지하는 이들은 트럼프를 옹호하고 있다.


그의 지지자들은 철강과 알루미늄의 관세가 의도한대로 잘 작동하고 있으며, 일자리를 잃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반대하는 이들에게 알루미늄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이는 그들에게 유리한 정책안이기 때문이다.


경제 정책 연구소의 선임 경제학자이자 알루미늄 제조사인 센츄리 알루미늄 (Century Aluminium)의 도움을 받아 이와 관련한 보고서를 작성한 로버트 스콧(Robert Scott)은 이에 동의하며, 현사태가 "지금까지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의 경제에 대한 광범위한 부정적인 영향의 증거 "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부정적인 영향은 반대 진영의 예상에 적중하였으며, 미국 경제는 실제로 알루미늄 회사에서 300개가 넘는 일자리를 창출 하였고 33억 달러의 투자를 받아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었다.


노동부는 지난 주 관세가 부과됨에 따라 11월경 업계는 20만개에 달하는 일자리를 추가 할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마스 도노휴 미 상공회의소 회장은 현재 경제 상태는 철강과 알루미늄이 수확을 걷은 만큼 값을 치뤄야 하는 단계이며, "협상 전략"을 통해 정부가 시행한 관세안을 철폐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