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 Eating Level-Upped With Arm-a-Dine

김동수 / 기사승인 : 2018-12-07 14:26: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Social eating is an interesting new trend, to be differentiated from humans' normal dining habits. While people talking and bonding while is already a natural part of human culture, this trend takes it to a different level. Social eating has boomed in platforms like YouTube, where people eat while talking to their viewers, and use their food as a medium for conversation. This was studied even further by the Exertion Games Lab at the RMIT University in Australia, with the help of chest-mounted social feeding robots.


This new device, called Arm-A-Dine, was designed to be a novel two-person eating system that focuses on shared eating and the experience it provides. In this new type of social eating experience, all three arms (the person’s two and the robot’s third) are used to feed oneself and the other person. This arm is attached to the person via a vest on their body, and feeds the final pieces of food to either the wearer or the partner, depending on the facial expressions it senses on them. For safety reasons, the arm doesn’t actually feed anyone, stopping close to 10 centimeters from a person’s face before the person is expected to get the food themselves. Regardless, the Arm-A-Dine takes the social element of food and makes it priority. The researchers' tests included bringing participants a large table of food, giving them the simple instruction of ‘eat casually with your partner’, and letting them do what would come naturally to them when food and people were in front of them.


Although the device is still slightly clunky and somewhat awkward, the team's experiment provided valuable insight into what this kind of technology could provide to humans, especially in social situations. The Arm-A-Dine reportedly left participants feeling nostalgic, rewarded. and focused -- not just on the food, but their dining partner.



'혼밥'의 진화..로봇 팔이 음식 먹여줘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소셜 이팅(social eating)은 일반적인 식사 풍경과 다른 새로운 경향이다. 이는 대화하고 유대하는 자연스러운 인간의 문화를 다른 차원으로 끌어들인다. 소셜 이팅은 음식을 소재로 삼아 시청자와 이야기 나누면서 식사하는 방송 형태로 유튜브 등의 플랫폼에서 유행한다. 이는 호주 로열멜버른공과대학(RMIT University) ‘이그저션 게임스 랩’(Exertion Games Lab)의 연구로 개발된 흉부에 부착한 소셜 이팅 로봇으로 도약을 계획 중이다.


‘암-어-다인(Arm-A-Dine)’이라는 이 장치는 2인용 식사에 맞춰 음식을 함께 먹는 경험에 초점을 맞춰 설계됐다. 이 로봇 팔은 조끼를 입어서 몸에 부착된다. 세 개의 팔(인간의 두팔과 로봇의 팔)로 사용자나 함께 식사하는 상대를 먹여준다. 착용자나 상대방의 얼굴 표정을 인지해 음식을 먹이는데 안전상의 이유로 사람의 얼굴 약 10cm 앞에서 멈추도록 돼있다. 암-어-다인은 음식의 사회적 요소를 최우선시한다. 연구진은 참가자에게 많은 양의 음식을 가져다 주고 ‘상대와 함께 편하게 먹어라’는 간단한 지시를 내린 후, 음식과 사람이 앞에 있을 때 하는 자연스러운 행동을 실험했다.


비록 이 로봇이 아직까지 다소 불완전하지만, 이러한 실험은 사회적 상황에서 인간에게 기술이 무엇을 줄 수 있는지 생각할 거리를 제공했다. 참여자는 음식 뿐 아니라 함께 식사하는 사람에 집중하게 되어 암-어-다인이 향수를 느끼고 보상받는 기분을 줬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