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최태원 회장, SK㈜ 지분 329만주 ‘친족 증여’…“가족들에 대한 보은”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8-11-24 19:39: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지난 23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친족들에게 SK㈜ 주식 329만주를 증여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9600억원 가량이다. 이를 두고 재계에서는 20년 전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진 마음의 빚을 갚겠다는 취지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 1998년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갑작스런 타계 이후 후계 구도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가족들이 최태원 회장으로 뜻을 모았고, 20년 동안 별다른 갈등 없이 안정적인 경영에 도움을 준 가족들에 대한 보은의 의미가 담겼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SK그룹 측은 “최태원 회장은 최종현 선대회장 타계로 그룹 회장에 취임한 지 20주년을 맞아 그룹 성장의 근간이 되어준 형제 등 친족들에게 지난 21일 지분을 증여했다”고 밝혔다.


SK그룹 측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최근 가족 모임을 통해서 “지난 20년 동안 형제 경영진들이 하나가 돼 저를 성원하고 지지해주지 않았다면 지금의 SK그룹과 같은 성장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지분 증여를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에 따르면 지난 5월 최태원 회장 측에서 먼저 연락이 왔다.


최태원 회자은 자신이 가진 SK㈜ 지분 1627만주(지분율 23.12%) 중에서 329만주(4.68%)를 동생인 최재원 수석부회장과 큰아버지인 최종건(1973년 작고) 창업주 가족, 4촌·6촌 등 친척 23명에게 증여했다.


또한 그룹 경영권 승계를 양보한 사촌 형 고 최윤원 SK케미칼 회장 가족에게는 약 49만주를 사촌간 책임경영 기반을 닦은 사촌 형 최신우너 SK네트웍스 회장 가족에게는 83만주는 각각 증여했다. SK그룹을 창업한 뒤 1937년 48세의 나이로 일찍 타계한 고 최종건 회장의 4녀 가족 8명에게도 3만 7899주씩를 증여했다.


더욱이 최 회장이 총 증여 주식의 절반가량인 166만주를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에게 증여한 것은, 상속분을 포기한 채 SK그룹 성장에 힘을 보탠 동생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도 최 회장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동생에게는 마음의 빚이 있다”는 말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회장은 현재 수석부회장이란 직함은 있지만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됐으며, 지난 2016년 7월 출소한 뒤 그룹 경영에 참여하고 있지 않고 있다.


최태원 회장의 동생이자 SK행복나눔재단의 최기원 이사장은 최 회장의 뜻에 공감해 증여에 동참했다. 최 이사장은 최종건 창업회장과 최종현 선대회장의 동생으로서, 경영에 참여했던 고 최종관 SKC 부회장과 최종욱 전 SKM 회장의 가족 4명에게 모두 13만여주를 증여했다.


재계에서는 이번 주식 증여가 SK그룹 특유의 친족 경영에서 비롯됐다고 보고있다. SK전신인 선경을 창업한 건 최태원 회장의 큰 아버지인 고 최종건 회장이지만 최 창업주가 1973년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자 동생인 최종현 회장이 그룹 경영권을 이어받았다.
최종현 회장은 유공(현 SK이노베이션)과 한국이동통신(현 SK텔레콤) 인수 등을 통해 현재 SK그룹의 뼈대를 세웠다.


이번 증여를 마치게 되면 최태원 회장은 그룹 지주회사인 SK㈜ 지분이 23.12%에서 18.44%로 줄어든다.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지분율도 7.46%에서 7.27%로 감소했다. 최 부회장의 경우 형에게 받은 주식으로 지분율 2.36%를 확보하면서 3대 주주에 올랐다.


그러나 최대주주로서 그룹 지배력에는 변동이 없다.


SK그룹 측은 “이번 증여는 계열 분리와는 관련이 없으며 최태원 회장 중심의 현 그룹 지배구조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증여로 최 부회장 등 친족들이 내야 할 증여세가 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