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군산공장서 유독물질 사염화규소 누출…인명 피해 無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8-11-21 17:44: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전북 군산에 있는 OCI 군산공장에서 유독물질인 사염화규소가 누출됐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피해 방지를 위해 설비 가동이 중단됐다.


전라북도는 OCI 군산공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21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4분께 군산시 소룡동 OCI 군산공장에서 사염화규소가 누출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사고 직후 화학소방차 등을 통해 사염화규소 유출 지점에 대한 방제 작업을 펼쳤다.


사측은 사염화규소 10ℓ가 누출된 것으로 파악했다. 사염화규소는 환경부 지정 사고대비물질이다. 피부에 닿으면 수포를 일으키고, 흡입 시 메스꺼움과 두통 등을 유발하는 독성 물질이다.


새만금환경청 등은 배관 설비가 낡아 가스가 새어 나온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새만금환경청 관계자는 “설비가 낡아 일어난 사고로 추정된다. 시설 투자와 연관된 부분이라 업체 측과 대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OCI 군산공장은 수시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OCI 군산공장은 지난 2015년 6월 다량의 사염화규소 누출사고가 발생했고, 올해 7월 황인 누출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4일에는 액화질소 누출로 8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바 있다.


OCI 군산공장의 연이은 화학물질 누출사고에 전라북도는 유관기관과 함께 OCI 군산공장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할 방침임을 밝혔다.


도는 OCI의 대기 및 폐수 배출시설 등 사업장 준수사항 이해 여부를 점검하고, 화학물질관리법 준수여부,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점검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