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nford University and Their New Social Robot

김동수 / 기사승인 : 2018-11-16 14:02: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Getty Images]
[Photo source : Getty Images]

[스페셜경제= Dongsu Kim]The field of robotics is one of the most fascinating industries in the world today, creating technological marvels that would take regular forms of work into the next generation. There are many ways that robots can be used, whether it be in the form of industrial robots that can help in manufacturing and creating products and goods, to more personal robots like the ones found in the hospitality industry or the ones that are designed to help teach children. This particular robot, called the JackRabbot 2, could be an interesting new type of robot that can interact, as well as understand the people around it in a specific environment, that of a school.


In an article posted in the Digital Trends, the main purpose of the JackRabbot 2 (also known as ‘JR2’ by its creators) is to create a robot that is not only capable of going around the entire Stanford campus, but to do so while the people around it are still moving about. That may sound absurd, but this robot could very well do something of that nature, after all, the future of technology and robots will see us living and working alongside our creations, so it’s only natural to check the current rules of social engagement with these robots as soon as possible.


Professor Silvio Savarese, an associate professor of computer science and the current head of the JackRabbot project, states “JR2 focuses on being in human environments with humans.” And that the very core idea is to see how ready humans are with robots just going about their business like workers in a construction site. Roberto Martin-MArtin, a postdoctoral scholar of computer science, states that “Previous technologies have focused on moving a robot from A to B. We focus on moving JR2 from A to B in a way that obeys human social conventions and etiquette.”


As the name implies, this robot is the second of the JackRabbot series, with added improved hardware and a greater GPU that uses 360-degree sensors and cameras to better detect the environment and the people in that much better. Basically, JR2 is a robot butler for students around the campus, and the team behind them hopes that they can improve this kind of technology to better serve and support us in the future.



美 스탠포드대학, 사회성 갖춘 로봇 개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로봇 공학은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인 산업 중 하나로, 기술적인 경이로움을 제공한다. 로봇이 사용되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제품과 상품을 제조하고 만드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산업 로봇부터 환대 산업에서 발견할 수 있는 로봇 및 아이들을 가르치도록 고안된 개인 로봇과 같은 형태까지 다양하다. 한편, JackRabbot 2이라고 불리는 로봇은 학교라는 특정 환경에서 사람들을 이해하는 것뿐만 아니라 상호작용까지 할 수 있어 흥미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디지털 트렌드(Digital Trends)에 실린 기사에 따르면 JackRabbot 2(JR2)의 주된 목적은 미 스탠포드대학 캠퍼스의 주변을 돌아 다니는 것뿐만 아니라 주변의 사람들을 움직이게 하는 것이다. 우스꽝스러운 소리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이 로봇을 통해 우리는 기술과 로봇이 함께 살고 일하는 것을 볼 수 있다. JR2 프로젝트의 책임자인 실비오 사바레세 스탠포드대학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JR2는 인간과 함께 인간 환경에서 지내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가장 핵심적인 아이디어는 인간이 로봇에 대해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를 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로베르토 마틴 컴퓨터공학 박사는 "이전의 기술은 로봇을 A에서 B로 옮기는데 초점을 둔 반면, 우리는 인가의 사회적 관습과 예절에 복종하는 방법으로 JR2를 A에서 B로 옮기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로봇은 JackRabbot 시리즈의 두 번째 제품으로 향상된 하드웨어와 360도 센서 및 카메라를 사용하여 환경과 사람들을 더 잘 감지할 수 있는 GPU가 추가됐다. JR2는 캠퍼스에 있는 학생들을 위한 로봇 집사와 같은 역할을 한다. JR2 연구진은 미래의 인간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원하기 위해 이러한 종류의 기술이 향상되기를 희망한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