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 면세점과의 상생에는 ‘인색’… 과도한 임대료는 대체 어디에?

김새롬 / 기사승인 : 2018-10-22 17:37: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새롬 기자]인천국제공항공사의 면세점 임대료는 과도하게 높은 반면 면세점과의 상생에는 인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호중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항공수익은 8,164억 원으로 총수익의 33.6%에 불과한 반면 비항공수익은 1조 6,144억 원으로 전체 총수익의 66.4%를 차지했다.


공항 본연의 항공수익은 지난 2013년 36.7%에서 2017년 33.6%로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임대료 등 비항공수익의 비중은 63.6%에서 66.4%로 증가한 것이다.


아울러 비항공수익은 상업시설료, 광고료, 주차장사용료, 건물토지임대료 등을 의미하며, 이중 ‘상업시설사용료’는 면세점, 은행, 식음료 등의 임대료를 뜻한다. 지난 2016년 1조 1,357억 원을 기록한 비항공수익은 지난해 1조 3,161억 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이러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면세점들의 불가항력적인 리스크에는 크게 무관심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롯데면세점의 경우 사드 보복으로 인한 한한령 당시 1,869억 원의 위약금을 물고 철수한 데다, 중소 면세점인 삼익 면세점은 71억 원의 위약금을 물고 철수했다.


이로써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롯데면세점과 삼익면세점이 반납한 위약금 각각 1,869억 원과 71억 원에 새로 들어온 D1과 D5의 사업자 신세계에게 임대료를 추가로 벌어들이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에 윤 의원은 “임대차 계약에서 건물주는 엄청난 갑의 위치에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공공기간인 인천국제공항이 입점 업체들의 고통을 분담하려는 자세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입국장면세점이 생긴 이후 기존 입점 면세점들의 손해를 고려해 적절한 임대료 조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