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公, 수소?LNG 등 친환경 연료 전환사업 1조원 투자…“미래 성장동력 확보”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8-09-06 12:26: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한국가스공사는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수소?액화천연가스(LNG) 등 친환경 연료 사업에 1조원을 투자한다.


가스공사는 지난달 17일 발표한 ‘장기경영계획 KOGAS 2025’ 가운데 친환경 연료 전환 사업의 구체적인 계획을 5일 발표했다.


가스공사는 “수소분야 밸류체인 구축 및 연료전지, LG벙커링, LNG화물차 등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에 1조원의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는 LNG를 선박연료로 공급하는 ‘LNG 벙커링사업’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전 세계적으로 선박 배출가스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서 국내 LNG 벙커링 수요는 2022년 31만t, 2030년 136만t으로 늘어갈 것으로 가스공사는 예측했다.


공사 측은 정부와 협의해 LNG선박연료 사용을 위한 법?제도 등 근거를 마련하고 LNG추진선 보급을 위한 지원 제도를 건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가스공사는 2022년 동남권 벙커링 설비 건설투자로 미세먼지를 2022년까지 연간 2000t 줄이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또한 가스공사는 국내 교통?수송 분야 미세먼지 배출의 63%를 차지하는 경유 화물차 연료를 LNG로 대체해 육상 대기질을 개선하는 ‘LNG 화물차 사업’도 추진한다.


가스공사는 내년까지 타타대우와 함께 고마력 LNG화물차를 시범 제작?운영하고, 2020년까지 항만과 화물터미널의 LNG 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공사 측은 LNG화물차사업을 통해 미세먼지를 저감해 대기환경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 다변화 유도, 친환경 상용자동차의 수출 경쟁력도 강화될 것이라는 기대를 보였다.


가스공사는 수소분야에서도 기술력 확보를 위한 행보를 이어간다.


가스공사는 현대자동차, SK가스 등 18개 기업?기관이 참여하는 수소충전소 설치 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하기로 했다.


SPC는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0기를 짓고, 대구에 실증?유통센터와 홍보?교육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수소 콤플렉스를 만들 예정이다.


또한 올해 폭염으로 주목받은 ‘가스냉방 보급사업’도 중점 추진한다. 가스발전기를 구동시켜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하는 대표적 분산형 전원시스템인 ‘자가열병합발전’과 ‘연료전지’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설치장려금 증액과 부담금 면제 지원도 늘리기로 했다.


이처럼 가스공사는 가스냉방을 확대해 전력수급 안정 등 에너지 전환정책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정승일 사장은 “다양한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에 1조원 투자와 함께 2025년까지 천연가스 신수요 200만t을 창출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