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 위협으로 유럽에 손 벌리는 터키…터키 재무장관 알바이라크, 파리서 기자회견

정의윤 / 기사승인 : 2018-08-28 14:03: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베라트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
베라트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

[스페셜경제=정의윤 인턴기자]외교 갈등으로 촉발된 미국의 제재로 경제 위기에 직면한 터키가 테러·난민 문제를 거론하면서 미국과 유럽을 위협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사위 베라트 알바이라크 재무장관은 27일(파리 현지시간) 파리에서 브루노 르메르 프랑스 경제재무장관과 회담 후 열린 합동 기자회견장에서 “정치적 동기에서 나온 조치는 세계 금융시스템뿐만 아니라 세계 무역과 지역(중동)안정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한 조치가 지역 안정을 해치면, 불행히도 테러와 난민위기를 부추기는 혼란을 조장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트럼프는 터키에 구금된 미국인 목사가 풀려나지 않자, 달러를 무기로 삼아 경제적 공격에 나서며 리라화 가치가 폭락시켰다.


이에 따라 한국은 물론 전 세계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이에 터키 재무장관이 나서 난민 문제를 거론하며 터키에 남은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모습이다.


현재 터키는 350만명의 난민을 수용하고 있다. 유럽 입장에서 터키는 난민이 들어오는 것을 막아주는 방파제나 다름없다. 즉, 터키는 난민 문제를 부각시키면서 유럽을 위협하는 것과 동시에 지원을 요청한 것이다. 터키는 과거에도 유럽과의 관계에서 문제가 생기면 자국에 수용한 난민을 도구로 삼아 이득을 취하려는 태도를 보인 바 있다.


한편, 이날 회담에서 르메르 장관은 베르타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에게 “프랑스는 가능한 모든 레버리지를 활용해 터키를 돕겠다”며 “프랑스와 유럽 전역이 터키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