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 ‘노딜 브렉시트’ 대책 발표…“협상 진척 보이고 있지만 최악 대비하는 것”

정의윤 / 기사승인 : 2018-08-24 13:53: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지난 13일 영국 버킹엄셔에서 영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났다. 그는 15일 브렉시트와 관련해 자신의 계획을 지지하지 않으면 브렉시트 자체가 아예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스페셜경제=정의윤 인턴기자]영국 정부가 23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과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영국이 EU를 탈퇴하는,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No-deal Brexit)’에 대한 대책을 공개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영국정부는 노딜 브렉시트를 대비해 의약품을 비축하고 국경관리인원을 늘려 관세절차 증가에 대비하는 등 148페이지에 걸친 25개 분야의 대응책을 내놓았다. 앞으로도 영국은 80여개의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영국이 아무런 협상도 타결하지 않고 EU에서 탈퇴하면 영국은 EU역내의 무관세 동맹에서 즉시 배제된다. 영국을 거점으로 하는 수출입업자에 대한 세관 절차가 복잡해지는 등 영국 무역이 큰 혼란에 빠질 수 있다. 이에 영국 정부는 무역업자에게 운송업자·세무 전문가와 사전에 대책을 논의하도록 권고하는 한편, 무역업자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인원을 신규로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또 영국 정부는 현재 EU 역내에서 자유롭게 입수할 수 있는 의약품의 유통 경로가 차단될 것을 대비해 제약회사 등에 6주일 분량의 의약품 비축을 요청하기로 했다.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은 이날 런던 시내에서 연설을 통해 “EU와 협상이 진척을 보이고 있어 바람직한 내용으로 합의하 수 있는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정부로서는 모든 가능성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랍 장관은 “우리의 가장 중요한 목표는 사업과 운송, 인프라, 연구, 원조 프로그램, 자금 조달에 대한 원활하고 지속적인 기능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단기간에 가능한 한 많은 산업 부문이 연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EU의 반응은 신경 쓰지 않고 일방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그는 “이 같은 조치는 영국 기업과 시민, 단체 및 공공기관에 대한 브렉시트 협상의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합리적인 접근 방식”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아울러 랍 장관은 “우리가 준비돼 있을 때, 영국의 이익을 보장할 수 있고 국민이 원할 때, EU에서 벗어날 권리를 가지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정부는 다가올 몇 주일 동안 EU와의 브렉시트 협상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협상 마감 시한인 10월까지 협상을 타결하지 못하면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지게 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